상단여백
HOME 뉴스 소재 / 부품
인텔 제온 D-2100 프로세서, 인텔리전스를 엣지로 확장클라우드·네트워크·서비스 제공업체에 신 역량 제공

인텔이 새로운 제온 D-2100 프로세서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공간 및 전력에 의해 제약을 받는 엣지 애플리케이션 및 기타 데이터센터 또는 네트워크 애플리케이션의 요구를 해결하기 위해 설계된 시스템 온칩(System-on-chip, SoC) 프로세서다.

네트워크 운영자 및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는 전력 소비를 늘리지 않고도 지속적으로 성능과 용량을 확장시켜야 한다. 인텔 제온 D-2100 프로세서는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플랫폼의 획기적인 성능과 혁신을 데이터센터의 중심을 넘어 네트워크 운영 네트워크 엣지 및 웹 티어까지 확장시킨다.

인텔 수석 부사장으로 네트워크 플랫폼 그룹의 총괄 매니저인 산드라 리베라(Sandra Rivera)는 “5G와 새로운 클라우드 및 네트워크 기회를 포착하기 위해 서비스 제공업체들은 데이터센터 및 엣지 인프라를 최적화해 보다 많은 대역폭을 필요로 하는 최종 사용자와 스마트하고 연결된 기기에 대한 증가하는 요구사항을 충족시켜야 한다”며 “인텔 제온 D-2100 프로세서를 사용하면 서비스 제공업체 및 기업들은 최소한의 전력 소비로 엣지 및 웹 티어에서 최대의 컴퓨팅 인텔리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텔 제온 D-2100 프로세서는 엔드 포인트 디바이스에 보다 가까운 곳에서 컴퓨팅, 분석 및 데이터 보호를 요구하는 워크로드가 증가함에 따라 네트워크 엣지에 대한 향상된 성능 및 하드웨어 강화 보안 기능을 제공한다.

즉, 인텔 제온 D-2100은 통신 서비스 제공업체(CoSP)의 다중 액세스 엣지 컴퓨팅(MEC)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이를 통해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은 로컬 콘텐츠 및 로컬 액세스 네트워크 상태에 대한 실시간 정보를 활용해 모바일 코어 네트워크의 정체를 줄일 수 있다.

이를 통해 5G 커넥티드 카부터 스마트 경기장과 리테일은 물론 의료 솔루션에 이르는 사용 사례들을 만들어낼 수 있다.

또 이 제품은 통신서비스 제공업체가 VPN 및 암호화 서비스와 같은 vCPE(Virtualized Customer Premises Equipment)에서 저전력 및 향상된 성능으로 대용량 워크 로드에 최적화된 네트워킹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인텔 제온 D-2100 프로세서는 최대 18개의 ‘스카이레이크(Skylake) 서버’ 세대 인텔 제온 프로세서 코어 및 통합 인텔 퀵 어시스트(Intel QuickAssist) 테크놀로지가 적용돼 있으며 최대 100Gbps의 내장 암호화, 복호화 및 암호화 가속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이러한 데이터 보호 기능의 향상 외에도 이 제품은 ‘스펙터(Spectre)’ 및 ‘멜트다운(Meltdown)’과 같은 보안 취약성으로부터 고객을 보호할 수 있도록 시스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지원한다.

인텔 제온 D-2100 프로세서는 통신 서비스 제공업체 네트워크에 강력한 성능을 제공한다. 또 ▲스토리지 ▲콘텐츠 딜리버리 네트워크(CDNs)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 등 전력과 공간이 제한된 상황에서 적합하다.

인텔 제온 D-2100 프로세서는 동적 웹 서비스, 메모리 캐싱, 지정 호스팅 및 웜스토리지와 같은 최적화된 밀도, 라이트웨이트 하이퍼스케일 클라우드 워크로드에 대한 옵션을 제공한다.

또 이 제품은 네트워크 엣지에서 콘텐츠 딜리버리를 할 때 더 높은 성능을 제공한다.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시 저지연성을 유지하게 지원하며 이는 일반 시청자 및 대용량 파일을 다루는 미디어 산업군의 사용자에게 필수적인 기능이다.

이와 함께 인텔 제온 D-2100프로세서 제품군은 엔트리급 엔터프라이즈 SAN 및 NAS스토리지, 미드레인지 라우터, 네트워크 어플라이언스, 보안 어플라이언스, 무선 기지국 및 임베디드 미드레인지 IoT활용 사례에 활용될 수 있다.

새로운 인텔 제온 D-2100프로세서 사용자들은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에 대한 인텔 고유의 광범위한 워크로드 최적화 제품 오퍼링을 활용할 수 있으며 비교할 수 없는 글로벌 에코시스템을 활용함으로써 이점을 얻을 수 있다.

최태우 기자  taewoo@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