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 정책
ADT캡스, 설 연휴 빈집·매장 털이 예방 ‘특별 경계 강화 근무’ 실시

ADT캡스가 설 연휴 기간 빈 집과 매장을 노린 침입 절도 범죄에 대비하기 위해 ‘특별 경계 강화 근무’에 돌입한다.

ADT캡스는 12일부터 19일까지 ‘설 연휴 특별 경계 근무 기간’으로 정하고 고객들이 안심하고 연휴를 즐길 수 있도록 경계 태세 강화에 나선다.

이 기간 동안 ADT캡스는 범죄에 취약한 새벽 심야 시간대의 순찰 횟수를 늘리고 고가의 제품이나 현금 보유량이 많은 매장, 금융권, 주거 밀집 지역 등을 중심으로 사전 보안 점검을 실시한다. 고객이 요청할 경우, 연휴 기간 동안 집이나 매장에 도착하는 우편물, 신문 등 정기배달물을 대신 수거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ADT캡스 종합상황실의 지난 3년간 설 연휴 출동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연휴 기간 중 설날 당일에 발생한 침입범죄가 전체의 44%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인적이 드물고 어두운 새벽 시간대(0시~3시)에 침입범죄가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설날 당일에는 낮 시간대(12시~15시) 범죄 발생률이 해당 월 평균과 비교했을 때 약 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설날 당일에는 성묘, 귀경 등으로 인해 집을 비우거나 휴업하는 매장이 많아 밤뿐만 아니라 낮에도 대범하게 침입범죄가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한다.

또 주요 침입경로는 출입문이 44%로 가장 높았고, 유리파손(28%), 창문(12%)이 그 뒤를 이었으며 업종별로는 음식점, 카페, 슈퍼마켓 등 현금 융통이 많은 업종들의 도난 사고 비율이 높아 더욱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지난해에는 도난 사고 비율 가운데 인형뽑기방 등 오락실 업종이 크게 늘었다. 지폐교환기 등 현금을 보유하고 있는 업종의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이 밖에 해당 기간에는 침입 및 도난 외에 화재 사고도 많아 화재 예방에도 철저한 유의가 요구된다.

이와 함께 ADT캡스는 설 연휴를 안전하게 즐기기 위한 보안 체크 리스트를 발표했다.

첫째, 집을 나서기 전 도어락 비밀번호를 변경하고 우유 투입구와 같이 외부에서 집 안을 살펴볼 수 있는 경로들을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

둘째, 출입문과 창문의 잠금 장치 이상 유무를 확인하고 전면이 유리로 되어 있는 매장은 꼭 철제셔터를 내려 이중으로 잠그고 매장에 설치된 CCTV의 녹화상태 및 경보시스템의 정상 작동여부도 한번 더 점검한다.

셋째, 신문, 우유 등 정기 배달물들은 출타 기간 동안 업체에 일시 정지를 요청해 현관문 앞에 쌓이지 않도록 한다.

넷째, 가스밸브를 잠그고, 난방기구 및 가전제품의 콘센트를 뽑아 누전과 화재 사고에 대비한다.

다섯째, 고가의 귀중품은 금고에 별도 보관하고, 특히 매장 계산대에는 적은 액수의 현금이라도 절대 둬서는 안 된다.

한편 ADT캡스는 24시간 침입·화재 감지 및 신속 출동은 물론 스마트 CCTV를 통해 현관문 앞 배회자를 실시간 감지해 알려주는 ‘캡스홈’,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영상 모니터링을 할 수 있는 ‘ADT 뷰가드’ 등 장기간 집이나 매장을 비울 때 유용한 스마트 보안 서비스를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ADT캡스 관계자는 “설 연휴에 집을 비우기 전, 침입범죄 및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더욱 철저한 보안 점검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ADT캡스는 고객들이 안심하고 연휴를 즐길 수 있도록 한층 강화된 보안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