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 정책
한국 ICT 중소기업·스타트업, 알리바바와 함께 도약과기정통부, 평창올림픽계기 한-중 ICT 비즈니스 포럼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12일 알리바바 클라우드와 함께 한-중 평창 정보통신기술(이하 ICT) 비즈니스 포럼(이하 포럼)을 평창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강릉에서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우리 ICT기업의 우수한 제품·기술력을 알리바바 클라우드에 선보이고 과기정통부 소속기관인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와 알리바바간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강릉 ICT홍보관’에 입주한 중소 ICT기업 등 유망 ICT기업 11곳이 알리바바 클라우드를 대상으로 우리 ICT기술·서비스의 우수성을 뽐냈다.

강릉 ICT홍보관 개요

가상현실(VR)·증가현실(AR) 콘텐츠를 제작하는 VR미디어, 안경 없이 볼 수 있는 3차원 입체영상 홀로그램을 제작하는 쓰리디팩토리 등의 서비스를 소개했다.

특히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의료영상을 진단하는 루니트 등 6개 기업은 포럼에서 알리바바 클라우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향후 세계시장에 공동으로 진출하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한편 우본은 우체국쇼핑을 알리바바 그룹과 연계해 국내 우수 농수산품의 중국 판매를 지원하는 방안 등 전자상거래와 금융분야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포럼을 계기로 우리 ICT기업과 알리바바 간 상호 협력해 우리 ICT기술·서비스에 대한 대내외 관심이 높아지고 한중 경제협력이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