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넥티드 테크-인터페이스
KT, 2020년 실감형 미디어 1조 시장 주도…매출 1000억 목표GS리테일과 3월 초 실감형미디어 체험공간 ‘브라이트’ 공동 개관

KT가 5G 시대 핵심기술 중 하나인 실감형미디어(VR/AR) 사업전략 간담회를 열고 2020년까지 매출 1000억원 달성 및 국내 실감형미디어 1조 시장 창출 등 국내 VR/AR 생태계 활성화 비전을 발표했다.

KT는 2014년 서울 동대문에 위치한 홀로그램 전용관 ‘케이 라이브(K-live)’를 열어 케이팝(K-pop) 홀로그램 콘서트 및 글로벌 인기게임이자 베스트셀러 기반 홀로그램 뮤지컬 ‘코믹 메이플스토리’ 를 선보이며 약 30만 국내외 관람객이 방문하는 등 국내 실감형 미디어 사업의 가능성을 열었다. 현재는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실감형미디어 융복합 체험관 ‘케이 라이브 X’를 운영하고 있다.

또 2017년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 ‘U-20 월드컵’가 열렸던 전주/수원월드컵경기장에 5G 시범망을 구축하고VR생중계를 통해 ‘360도 VR’ 및 ‘인터랙티브 타임슬라이스’ 등 KT의 실감형 미디어 기술력을 성공적으로 선보인바 있다.

KT 윤경림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부사장)이 기자간담회에 앞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KT는 그 동안 노력들을 토대로 3년 후인 2020년까지 국내 실감형 미디어 시장 규모를 약 2000억원에서 1조원 규모로 확대한다는 비전을 세우고 이를 현실화하기 위한 VR/AR 생태계 활성화 계획을 밝혔다.

먼저 KT가 보유한 5G 등 네트워크 기술과 ICT 역량을 토대로 유통 및 오프라인 공간 사업을 선도하는 GS리테일과 공동 투자를 진행해 3월 초 서울 신촌에 도심형 VR 테마파크 ‘VRIGHT(브라이트)’를 개관한다.

브라이트에는 세계적인 1인칭 슈팅게임 ‘스페셜포스’를 VR게임으로 재탄생시킨 ‘스페셜포스 VR: 유니버셜 워(UNIVERSAL WAR)’와 플라잉 제트(Flying Jet) 등 약 50여 종의 VR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후 직영점 및 가맹점 형태로 실감형 미디어 체험공간 사업을 2020년까지 200여 지점으로 확대해 VR/AR 시장 활성화의 어려움을 정면으로 극복,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또 실감형미디어 플랫폼 개발과 콘텐츠 제공을 통해 현재 중소 VR방 사업주들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등 상생방안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지난 2월7일 대통령 직속 국민경제자문회의 주최로 열린 ‘사람 중심 경제 이니셔티브’ 1차 토론회의 따르면 VR게임방 하나를 차리기 위해서 행정안전부(공간), 과학기술정보통신부(플랫폼), 문화체육관광부(콘텐츠)의 심의를 각각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이러한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KT는 심의문제를 해결한 플랫폼과 콘텐츠를 중소 VR방 사업주들과 적절한 가격에 공유함으로써 실감형미디어 시장활성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일체형 HMD(Head Mounted Display)를 포함한 ‘개인형 VR극장’ 서비스를 연내 출시해 집에서도 편하게 VR영상 시청이 가능하게 하고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KT는 위에서 밝힌 브라이트·자체플랫폼 및 콘텐츠·개인형 VR극장 등의 사업을 통해 2020년까지 연 매출액 10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한편 KT는 국내에 부족한 실감형미디어 콘텐츠 기반을 확대하기 위해 VR/AR전용 펀드조성 등 콘텐츠 투자도 함께 진행한다. 영상, 게임, 웹툰 등 다양한 장르의 실감형미디어 콘텐츠 제작을 위한 국내 사업자 협업은 물론 유명 글로벌 콘텐츠 저작권을 확보함으로써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특히 브라이트에서 선보이는 ‘스페셜포스 VR: 유니버셜 워’의 경우 단순 콘텐츠 수급, 투자에 그치지 않고 대기업의 기술과 유명 게임개발업체 드래곤플라이의 전문역량과 IP를 접목한 상생모델로 국내 콘텐츠 및 기술 시장의 질적 성장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KT는 실감형미디어 가치망(Value-Chain) 전반에 걸친 생태계 조성을 위해 단말 제조사, 게임 등 콘텐츠 업체, IT기업 등이 참여하는 VR 얼라이언스를 연내에 출범할 예정이다.

또 KT의 미디어 그룹사인 스카이라이프, KTH 등과 협업해 콘텐츠 플랫폼 기반 고도화를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할 예정이며 하반기에는 VR관련 법규 및 제약사항의 규제완화를 통한 시장 활성화를 위해 정부/협회 등의 유관 기관과 협력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KT 미래사업개발단 고윤전 단장은 “향후 5G 시대 핵심 기술 중 하나로 꼽히는 VR/AR 서비스 및 콘텐츠 사업을 지속 추진해 2020년까지 국내 실감형미디어 시장규모를 최대 1조원 이상으로 확대할 것이며 고객들이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5G 킬러 컨텐츠로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KT와 GS리테일이 3월 초 신촌에 공동 오픈하는 도심형 테마파크 브라이트는 3월 한달 간 오픈 기념으로 평일에 한해 30%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