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조이 게임
게임빌, ‘워오브크라운’ 해외 매출 비중 80% 돌파

게임빌이 신작 ‘워오브크라운(War Of Crown)’의 인기에 힘입어 두 번째 글로벌 업데이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워오브크라운’의 해외 매출 비중이 80%를 넘어섰다. 실제로 초반 북미, 일본, 동남아 등 세계 전역에서 골고루 매출을 거두면서 글로벌 시장에 안착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북미, 유럽, 일본 등지에서는 유저들의 리텐션(재방문율)도 상당히 높아 기대감이 더욱 커졌다. 게임빌은 이러한 호응을 이어가기 위해 업데이트를 신속하게 추진, 현상 수배 콘텐츠 내 ‘신규 몬스터’ 포식자 기갑거북’과 ‘이그드라실 원숭이 장로’ 2종을 추가하고 ’진화 재료’와 ’마법 부여 재료’를 보상으로 제공한다.

애초에 글로벌 시장을 겨냥하고 선보인 게임에 걸맞게 세계 무대에서 동시 호응을 얻고 있는 상황이라 게임빌은 또 하나의 주력 게임으로 집중 육성, 장기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이 게임은 애즈원게임즈가 개발하고 게임빌이 글로벌 서비스 중인 판타지 세계관의 모바일3D SRPG다.

양사는 기존 글로벌 시장에서 통했던 수집형 RPG 방식에 ‘전통적 감성’과 ’전략적 깊이’를 더해 세계 시장에 승부수를 띄웠으며 탁월한 게임성과 글로벌 라이브 서비스 노하우가 조화돼 각국으로 인기를 확산시키고 있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