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테라데이타-시스코, 스마트시티 IoT 가치 실현 협업

한국테라데이타가 스마트시티 및 커뮤니티를 위한 디지털 변환 솔루션을 위해 시스코와 협업한다고 밝혔다.

시스코의 IoT 플랫폼인 키네틱 포 시티(Kinetic for Cities)와 테라데이타 애널리틱스 플랫폼(Teradata Analytics Platform)의 장점을 토대로 이 솔루션은 통합 데이터 교환을 위한 강력한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도시간 연결성을 높이고 도시가 보다 스마트해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시스코 키네틱 포 시티 플랫폼은 도시 네트워크에서 실시간 데이터를 안전하게 수집, 통합, 표준화하는데 매우 탁월하다. 테라데이타는 이 플랫폼과의 통합을 실행한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분석 기업들 중 하나로 도시 및 커뮤니티에 비즈니스 통찰력을 제공하는 분석, 지속적인 데이터 수명 주기 관리, 데이터 보강(Data enrichment)과 같은 스마트한 데이터 관리를 제공한다.

이 두 선두업체는 도시의 효율성을 높이고, 공공 안전을 강화하며 보다 나은 시민 서비스 제공 및 새로운 수익원 창출에 필요한 강력한 도구를 제공한다.

한 도시의 데이터 수집 및 관리는 분산화되어 각 부서별 사일로(silo)에 저장되며 각 도시 관리자는 데이터의 ‘콕핏(cockpit, 조종석)’과 특정 도시 시설을 관리하기 위한 툴 세트를 만들게 된다.

이러한 접근 방식은 데이터에 대한 도시 전체적인 뷰를 어렵게 만든다. 이에 도시 전체에 대한 통찰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각각의 데이터 사일로가 통합돼야 한다. 그 후에야 데이터가 조명, 주차, 교통, 폐기물 관리, 시민 참여, 안전, 보안을 포함한 다양한 도시 서비스에 대한 예측과 처방(prescriptive) 의사결정을 지원하는데 효과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

아닐 메논 시스코 스마트+커넥티드 커뮤니티(Smart + Connected Communities) 총괄 글로벌 사장은 “너무 많은 도시들이 데이터의 가치를 완전히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며 “시스코 키네틱 포 시티 플랫폼은 각 도시들이 교통 카메라, 주차 미터, 환경 센서와 같은 연결된 자산에 의해 수집된 데이터의 가치와 도시 인프라 투자에 대해 전체적으로 조망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일단 데이터가 수집되면 테라데이타의 분석 기술을 통해 도출된 문맥화된(contextualized) 정보를 활용해 도시를 더 살기 좋고 지속 가능하며 탄력있게 유지할 수 있는 계획, 수익 창출, 폭넓은 경제 개발 노력으로 연결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시스코 키네틱 포 시티를 통해 도시는 교통, 조명, 주차를 포함하되 이를 넘어 각각의 사일로된 도시 애플리케이션으로부터 정보를 수집, 통합, 표준화할 수 있다. 이 실시간 센서 데이터를 지불 시스템, 시민 정서, 분석 애플리케이션 데이터와 같은 다른 도시 정보와 결합해 테라데이타는 ‘처방 분석’(Prescriptive Analytics) 및 ‘예측 분석’뿐만 아니라 이해하기 쉬운 시각화를 제공함으로써 도시의 관리자들이 정보를 기반으로 보다 효율적인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러한 통합 솔루션은 예를 들어, 보안 사고를 자동 감지해 경고하고 트래픽 병목 현상을 파악하고 신호를 최적화해 혼잡을 완화하거나 경로 옵션을 검토해 응급 차량 응답 시간을 단축시키는 일 등에 활용될 수 있다.

스티븐 브롭스트 테라데이타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데이터는 오늘날의 디지털 사회에서 가치 창출의 토대가 된다”며 “현재 도시들은 데이터가 시민과 방문자를 위한 새로운 기능과 서비스를 만드는 진정한 가치를 제공한다는 인식을 갖기 시작했다. 이를 위해 스마트 도시는 포괄적이고 견고한 분석 에코시스템을 활용해야 한다. 시스코와 테라데이타 플랫폼은 도시 관리자들이 데이터 중심의 보다 나은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에코시스템의 주춧돌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