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임베디드
유니버설로봇, 2017년 매출 1억7000만달러 달성…전년비 72% 급성장

유니버설로봇(UR: Universal Robots)이 2013년 세운 2017년매출 목표인 10억 DDK(덴마크 크로네) 즉, 한화로 약 1786억원, 미화 1억6000만달러를 초과한 1억7000만달러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유니버셜로봇은 2017년 4분기에 USD 5400만달러(한화 약 582억7680만원)의 실적을 보이며 이와 같은 놀라운 실적을 이룰 수 있었다며 2017년 4분기 실적은 전년 동기대비 61%가 늘어난 것이고 자사에서 기록한 최고 분기 실적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영업 이익은 2016년 9%에서 2017년 19%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요르겐 본 홀렌(Jurgen von Hollen) 유니버설로봇 CEO는 “전년 대비 72% 매출 성장이라는 전례 없는 실적을 달성하게 된 것은 유니버설로봇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적용돼 경제적 이점이 지속적으로 인정받고 있고 직원모두와 파트너들이 최고의 코봇(cobot) 기술을 만들겠다는 흔들림 없는 의지를 보여준 덕분”이라며 “탁월한 4분기 및 연간 실적은 우리 UR 커뮤니티가 보여준 진정한 팀 워크를 통해 달성된 것이다. UR 커뮤니티는 직원, 파트너, 고객 모두의 역량을 키워 함께 성공적인 커뮤니티의 성장을 이루자는 공통된 목표를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018년에는 적어도 50%의 추가 매출 성장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코봇 시장은 향후 몇 년간 자동화 시장에서 주요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UR은 계속해서 코봇 시장 리더라는 시장 입지를 활용해 2018년 협동 로봇 시장 성장률과 동일하거나 혹은 그 이상으로 성장해 나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결과는 기술적으로 앞서나가고 UR+ 플랫폼을 확장하며 지역 판매 및 서비스 입지와 범위를 추가로 글로벌화하는 목표에 집중 할 때만 달성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UR은 전세계 투자 확대의 증거로 최근 2개의 A/S 센터를 미국과 중국에 열었다. 덴마크 본사 외 지역에서 연 첫 사례이며 글로벌 사용자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가게 됐다.

홀렌 사장은 “고객들은 조금이라도 생산성 손실을 감내할 여유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비용이 들더라도 가동 중단을 피하고자 한다. 수리나 예비 부품을 기다리기 위해서 UR 코봇이 유휴 상태로 있는 상황이 절대 발생하지 않게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말했다.

UR은 최근 미국 보스턴에 새로운 센터를 오픈했다. 이는 덴마크 외 지역에 글로벌 부서를 확대하는 첫 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

홀렌 사장은 “보스턴에 새로 마련된 시설이 더 많은 자원과 고도로 훈련 받은 직원을 활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UR은 2018년 조직 확대, 특히 R&D와 판매 및 서비스 조직 확대에 주력 할 것이다. 이에 UR은 규모 확장과 인재영입으로 더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며 “이탈리아와 터키에 세일즈 사무소도 개설할 것이며 멕시코에는 지사를 설립하고, 중국에는 3번째 사무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UR은 최근 전세계 사용자수가 2만명을 돌파한 온라인 UR 아카데미(Universal Robots Academy)는 물론 UR(Universal Robots)+ 생태계 확장에도 계속해서 집중할 방침이다.

성민철 기자  sungmin@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