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임베디드
센트롤, 세계 2위 3D프린터 강국 일본 진출 본격화

국내 산업용 3D 프린터 기업 센트롤이 일본 공작기계 종합 유통상사 시스템크리에이트와의 공조를 다지며 일본 시장 진출에 또 한 걸음 다가섰다. 이번 시장진출의 주력 제품은 센트롤의 독자 기술력으로 개발한 주물사 3D프린터 SS600G다.

주물사 3D프린터 SS600의 성능을 개선한 모델인 SS600G는 가로 600mm, 세로400mm, 높이 400mm 크기를 출력할 수 있는 제품이다. 전통 주조 방법에 소요되는 기간을 70% 이상 단축할 수 있는 3D프린터로 이번 진출을 통해 센트롤의 기술력이 또한번 세계 시장에서 인정 받은 것이다.

SS600G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며 일본 시장진출을 도모한 시스템크리에이트는 공작기계와 3D프린터 판매 및 기술지원을 주력으로 하는 제조장비 종합 유통기업이다. 일본 내 3개 지사를 갖고 있는 시스템크리에이트는 2016년 4월 센트롤과 MOU 체결 이후 지금까지 센트롤 제품의 일본 총판을 담당하고 있다.

<제공: 센트롤>

SS600G의 개발 단계부터 큰 관심을 보여온 시스템크리에이트는 본사 내 SS600G 제품을 위한 시연 공간을 별도로 마련해 일본 유력 소비자를 공략하며 센트롤의 수출 판로 개척에 큰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기관 홀러스어소시에이츠(Wohlers Associates)에 따르면 일본은 미국에 이어 3D프린터 시장 점유율 2위를 기록하는 3D프린팅 강국이다. 더불어 약 20년간 지속됐던 경기침체에서 탈출한 일본은 글로벌 3D프린터 기업들에게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시장이다.

한국보다 약 10년을 앞서있다고 평가되는 일본 시장에서 그 잠재력을 인정받아 전폭적인 지원을 받는 센트롤은 향후 아시아 시장 선점을 위해 해외 영업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성민철 기자  sungmin@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