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더스트리4.0 정책
데이터 스타트업 성장, 맞춤형 전략 필요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데이터진흥원(이하 진흥원)이 우수 데이터 비즈니스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케이 글로벌 DB-스타즈(K-GLOBAL DB-Stars)’ 사업 공모를 12일 마감한다고 밝혔다.

DB-스타즈는 데이터를 활용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데이터 스타트업들이 자사의 비즈니스에서 데이터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는 데이터 활용 사업화 지원 프로그램이다.

사업 공모 신청은 12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되며 데이터 활용 사업화 아이디어를 보유한 연매출 5억원 이하 스타트업(개인·법인사업자)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케이 글로벌(K-GLOBAL) DB-스타즈(Stars) 인포그래픽 <제공: 한국데이터진흥원>

선발된 팀들은 ▲사업화 지원금(최대 6000만원) ▲데이터 특화 컨설팅 ▲투자자 멘토링 ▲실무역량 강화교육 ▲인프라 제공 ▲홍보·IR ▲투자 설명회(데모데이) 개최 등 약 4개월간 맞춤형 사업화 지원을 받게 될 예정이다.

향후 최종 평가를 통해 선발된 4개 우수팀에게는 과기정통부 장관상 등을 수여하고 DB-스타즈 졸업 기업(1기~4기)들을 포함한 모든 팀들에게 후속투자유치·컨설팅 등 지속적인 후속 지원을 제공한다.

특히 올해는 데이터 특화 컨설팅을 강화하고 기업별 보유 데이터의 목적과 발생 이슈에 따라 그로스해킹, 데이터 품질 진단 및 개선, 개인정보 및 법적 이슈 해결, 데이터 아키텍처 개선 등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4년간 케이 글로벌 DB-스타즈 사업을 통해 성장한 55개팀(1기 13팀, 2기 18팀, 3기 12팀, 4기 12팀)은 민간투자유치, 대기업 M&A, 해외 진출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달성하는 등 사업의 우수성이 이미 검증된 바 있다.

한국신용데이터(4기)는 카카오로부터 40억원, 와탭랩스(3기)는 케이큐브벤처스 등에서 35억원 투자를 유치하는 등 총 28개팀이 총 340억8000만원의 민간 투자를 유치했다.

레코드팜(3기)은 아시안모바일어워즈(MWC) 베스트모바일 톱3를 수상(2016년)했고 쓰리빌리언(4기)은 미국 글로벌 인큐베이터 ‘1776 챌린지컵’의 한국 대표로 선정(2017년)돼 글로벌 데모데이에 초청됐다.

또 파킹스퀘어(1기)와 플런티(3기)는 각각 다음카카오(2016년)와 삼성전자(2017년)와의 M&A(인수합병)를 체결하는 등 업계의 큰 관심을 받았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