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 / 방송 & 모바일
SKB, 국제 해저케이블 투자 시동…1000억 규모亞 9개국 연결 총길이 1만500km 규모 설치 컨소시엄 사업에 참여

SK브로드밴드(이하 SKB) 해저케이블 경쟁에 시동을 걸었다.

SK브로드밴드는 국제해저케이블 사업 투자를 통해 망의 안정성을 높이고 글로벌 비즈니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싱가폴, 태국, 캄보디아, 베트남, 홍콩, 대만, 중국, 한국, 일본 등 아시아 9개 국가를 연결하는 국제해저케이블 구축 컨소시엄 SJC2(Southeast-Asia Japan Cable 2)에 참여키로 결정했으며 컨소시엄 참여 기업은 SK브로드밴드를 비롯해 싱가폴 싱텔(SingTel), 중국 차이나모바일인터내셔널(China Mobile International), 대만 청화텔레콤(Chunghwa Telecom), 캄보디아 추안웨이(Chuan Wei), 일본 KDDI, 태국 트루에그룹(True Group), 베트남 VNPT, 페이스붓 등 9개다.

국내에서는 SK브로드밴드가 단독으로 참여하는 이번 국제해저케이블 구축 사업은 9개국 11개 지역을 연결하며 총길이 1만500km이며 최신 전송기술을 적용해 기존 해저케이블 보다 월등히 높은 전송용량을 제공한다. 오는 2021년 상반기 완공 및 상용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SJC2 해저케이블 구성도 <제공: 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가 자체 해저케이블을 보유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륙과 대륙, 국가와 국가는 해저케이블로 데이터를 주고받는다. 아시아는 홍콩, 싱가포르, 일본이 해저케이블 필수 경유처다. 홍콩은 아시아 데이터 허브, 싱가포르는 유럽 관문, 일본은 미국 관문 역할이다.

김재석 SK브로드밴드 인프라지원본부장은 “해저케이블 참여로 서울의 IDC 센터를 홍콩 싱가포르 일본 등과 직접 연결해 속도는 높이고 비용은 줄이는 효과를 거둘 수 있게 됐다”며 “IDC 입주사 등 콘텐츠 사업자(CP) 관점에서 보면 콘텐츠의 글로벌 유통이 보다 원할해질 수 있는 것이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SK브로드밴드는 이번 국제해저케이블 컨소시엄 참여로 36만명 가입자가 동시에 UHD화질(25Mbps)의 영상을 시청할 수 있고 4기가바이트(GByte) 용량의 영화를 1초에 280편 이상을 전송할 수 있는 규모인 9테라(Tbps)급 국제해저케이블 용량을 확보하게 된다.

이에 따라 향후 대용량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AR 및 VR 콘텐츠, 4K/8K 초고화질 콘텐츠와 같은 광대역이 요구되는 서비스도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된다고 SKB는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이를 통해 국내외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국제 전용회선 서비스 제공은 물론 자체 IDC 서버, 국제 및 국내 전용회선을 한번에 연결한 원 스톱 서비스도 제공하는 등 글로벌 비즈니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최성균 SK브로드밴드 IDC사업팀장은 “현재 IDC사업과 국제전용회선 매출이 각각 1000억원과 500억원 정도인데 서비스가 이뤄지면 5년 안에 2배 정도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동안 해저케이블을 빌려서 사용하느라고 들어갔던 운영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점만으로도 충분히 투자 효용성이 있다”고 말했다.

SKB는 해저케이블이 완공되면 아시아 바다에 1만km가 넘는 ‘인터넷 고속도로’가 새롭게 뚫려 급증하는 국제 트래픽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으며 해저케이블 보유 사업자로서 글로벌 영역에서의 위상 강화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SKB는 또 이번 국제해저케이블의 경우 아시아태평양 지진대를 우회토록 설계돼 안정적인 서비스 품질을 확보하게 된다는 점도 차별화 요소라고 강조했다.

김재석 SK브로드밴드 인프라지원본부장은 “이번 국제해저케이블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 기반을 확보하고 서비스의 안정성과 확장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해저케이블사업에 대한 경쟁력을 강화해 글로벌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