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 / 방송 & 모바일
방송장비 전시회 ‘NAB 2018’서 대한민국 UHD 방송 기술 우수성 알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세계 방송기술 및 시장의 흐름을 주도하는 세계 최대 방송장비 전시회인 미국 ‘NAB 쇼 2018(2018.4.9.~4.12.)’에 참가해 우리나라가 최초로 도입한 지상파 초고화질(UHD) 방송 기술과 국내 기업들을 세계 무대에서 알린다.

특히 이번 전시회를 통해 지상파 방송사, 통신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국내 방송장비업체 등 17개사와 함께 다양한 차세대방송 기술과 부가서비스를 전시하고 모바일-HD 방송 체험 서비스 시연 등으로 UHD 방송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선도적 위상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전시회 개막에 앞서 과기정통부는 미국방송사업자협회(NAB), 북미표준화단체(ATSC), 한국전파진흥협회(RAPA),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4개 기관 공동 주관 ‘글로벌 UHD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국내외 다양한 방송 관계자들이 참여하여 글로벌 UHD 방송 기술의 현황을 확인하고 도전 과제 등을 공유했다.

‘코리아 UHD 온에어’ 테마관 구성(안)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특히 우리나라의 세계 최초 지상파 UHD 방송 도입과 평창올림픽을 통한 UHD 콘텐츠 제작 경험 등을 발표해 세계 각국 방송 관계자와 공유했고 산업 활성화를 위한 국제적 협력 기반을 마련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또한 2016년, 2017년에 이어 3년 연속으로 우리나라의 앞선 UHD 방송 기술과 국산장비 등을 전세계 방송 관계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코리아 UHD 온에어’ 테마관을 구축·운영한다.

이번 테마관은 ‘Beyond Innovation, Better Life’를 주제로 지상파 3사(KBS·MBC·SBS), 통신사(SKT), 가전사(삼성·LG), 12개 장비업체, ETRI 등에서 참여하며 실현을 위한 재난방송 및 인터넷 융합 부가서비스 등 차세대 국내 방송 표준을 활용한 다양한 미래형 방송 서비스와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 지상파 UHD 방송 기술을 활용한 모바일 방송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국내 방송 기술로 구현한 모바일-HD 체험차량 도로주행 서비스를 LG전자 주관으로 운영하고 이를 통해 국내 UHD 방송 기술의 우수성을 세계로 널리 홍보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국산 ATSC3.0 방송장비의 해외시장 진출기회를 조성하고 UHD 분야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해 나가기 위해 한국전파진흥협회(RAPA)와 NAB·AWARN 얼라이언스 두 글로벌 기관간의 양해각서 체결을 추진한다.

류제명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나라의 우수한 방송기술을 전세계에 알림으로써 UHD 방송 선도국으로 도약하고 국산장비의 해외시장 진출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며 “이 기회를 잘 살려 우리나라의 UHD 방송 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민철 기자  sungmin@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