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넷 / 콘텐츠
엘포인트|엘페이 연계 기반 편의성·사용처 대폭 확대한다

롯데멤버스가 간편결제 서비스 L.pay(이하 엘페이)의 월 결제 거래액이 15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엘페이의 3월 거래액은 약 1500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12배 상승했다. 타사와 달리 거래 내역의 경우 단순 송금이 아닌 카드와 은행 계좌를 통한 결제 및 구매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게다가 올해 1분기 거래액이 작년 연간 거래 실적과 맞먹는 등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이러한 상승세에 연내 엘페이 누적 거래액은 2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엘페이 웨이브 결제 <제공: 롯데멤버스>

엘페이가 작년 하반기를 기점으로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던 요인으로는 3800만 L.POINT(이하 엘포인트) 회원 기반으로 엘페이와 엘포인트의 연계성을 강화해 사용자 편의성과 사용처를 대폭 확대한 전략 덕분이다. 특히 엘페이는 고객들이 자주 이용하는 매장과 유통채널을 중심으로 사용자 접점을 강화하고 있다.

덕분에 올해 상반기까지 롯데그룹 내 온?오프라인 제휴 가맹점을 1만5000여개 확보하고 외부 제휴사를 통해 2만5000여개 가맹점을 추가 확대했다. 특히 롯데카드 회원인 경우 30여만 온라인 가맹점에서도 엘페이 결제가 가능하다. 이에 힘입어 실제로 엘페이 이용 고객 중 월 5회 이상 정기적으로 엘페이를 사용하는 고객은 약 4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롯데멤버스는 쇼핑을 넘어 외식, 엔터테인먼트, 교통 등 영역에 구애 받지 않는 전천후 라이프스타일 기반 페이먼트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지난 3일 하이마트 전 매장에 웨이브 결제를 오픈했으며 4월 중에는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을 비롯해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 롯데월드 어드벤처 등에 웨이브 결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엘페이를 사용하면 지갑 없이도 쇼핑부터 외식, 엔터테인먼트, 대중교통 등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 것.

제휴사 모바일 앱과 연계한 결제 서비스를 강화하는 데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먼저 엘포인트와 제휴사 모바일 APP에서 엘페이 바코드를 이용, 제휴사 쿠폰과 엘페이 복합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를 올 상반기 내 선보일 예정이다.

또 롯데슈퍼와 롯데백화점을 중심으로 제휴사 모바일 앱에서 엘페이 웹 결제 방식을 확대하고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엘페이 결제 편의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핀테크부문 조민상 상무는 “간편결제 시장이 급성장하는 가운데 엘페이는 차별화된 기술과 서비스로 고객의 혜택을 늘리고 편의성을 제고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연내 누적 거래액 2조원을 달성하기 위해 카드사와 은행 등 금융권과 연계해 다양한 제휴 상품을 출시하는 등 엘페이가 온·오프라인을 망라하는 범용적 서비스로 포지셔닝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권민중 기자  prime@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민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