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 정책
LG전자, 헤드램프 기업 ‘ZKW’ 인수…지분 100% 1조4440억에 계약

LG전자가 오스트리아에 본사를 둔 자동차용 프리미엄 헤드램프 전문 제조회사인 ‘ZKW’를 인수한다.

LG전자는 26일 이사회를 거쳐 ZKW 지분 70%를 7억7000만유로(한화 약 1조108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주)LG도 이 회사 지분 30%를 3억3000만유로(한화 약 4332억원)에 인수키로 했다.

LG전자는 대표적인 미래사업인 자동차 부품 사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동차용 조명 사업’을 선정, 앞선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을 모두 갖춘 ZKW 인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ZKW는 자동차용 핵심 조명 부품인 헤드램프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들을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다.

LG전자는 인수합병 사상 최대 규모인 이번 ZKW 인수를 통해 자동차 부품 사업의 포트폴리오 강화는 물론 차세대 융복합 제품 개발 등을 통해 미래 자동차 부품 시장을 주도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앞으로도 미래 성장동력을 강화하기 위한 인수합병(M&A)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ZKW 직원이 차세대 헤드램프 제품을 테스트하고 있다. <제공: LG전자>

ZKW는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고휘도 LED 주간주행 램프, 레이저 헤드램프와 같은 차세대 광원을 탑재한 프리미엄 헤드램프를 세계 최초로 양산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BMW, 벤츠, 아우디, 포르쉐 등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들에 이러한 프리미엄 헤드램프를 공급하고 있다. 생산량 기준 프리미엄 헤드램프 시장 톱(Top)5에 꼽히는 선두업체다.

ZKW의 지난해 매출은 약 12억6000만유로(한화 약 1조6500억원)이며 최근 5년간 연평균 20% 성장을 이어오고 있다.

최근에는 램프 내 광원을 픽셀 단위로 제어할 수 있는 매트릭스(Matrix) LED 헤드램프 양산에도 성공했다. 이 제품은 상향등을 켜고 주행할 경우에도 반대 차선 운전자가 눈이 부실 수 있는 부분의 빛을 꺼주는 식으로 편의성과 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다.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R&D 투자도 지속한다. ZKW는 차세대 혁신 제품으로 주목 받고 있는 레이저 스캐닝 헤드램프와 1000픽셀 이상 고해상도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 등을 세계 최초로 양산하기 위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ZKW 인수로 자동차 부품 사업 중 ‘자동차용 조명 사업’이라는 성장동력을 대폭 강화, 글로벌 자동차 부품 티어1(Tier 1)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굳혀 나갈 계획이다.

LG전자는 그 동안 ▲인포테인먼트 기기 ▲전기차 솔루션 ▲안전 및 편의장치 3가지 분야에서 자동차 부품 사업을 확대해 왔으며 자동차 부품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VC사업본부는 지난해 전년 대비 26% 증가한 3조4891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LG전자는 리어램프 중심이었던 자동차용 조명 사업을 이번 ZKW 인수를 통해 헤드램프를 포함한 전 영역으로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글로벌 자동차용 조명 시장은 지난해 245억달러(한화 약 28조원) 규모에서 2020년에는 290억달러(한화 약 33조원)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중 헤드램프 시장 규모는 2020년 약 207억달러(한화 약 24조원)로 전체 자동차용 조명 시장의 70%가 넘으며 2020년까지 연평균 5% 이상의 성장이 예상된다.

이러한 추세 속에서 ZKW를 인수한 LG전자가 주력할 프리미엄 헤드램프 시장의 성장세는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신규 업체가 차세대 광원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엄청난 투자와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진입장벽도 높다.

LG전자는 최근 오픈한 융복합 연구개발단지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와 연계해 자율주행 분야 차세대 제품 개발 등 글로벌 자동차용 조명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양사간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단순 조명 기능을 넘어 자율주행 카메라를 비롯한 센서 및 차량용 통신으로부터 받은 다양한 정보나 경고를 고해상도로 노면에 표시해 주는 인텔리전트 라이팅 솔루션 개발 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또 프리미엄 완성차 및 제품군에 집중돼 있는 ZKW의 헤드램프 사업을 LG전자의 글로벌 사업 네트워크를 통해 전 세계 완성차 업계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인수 후에도 ZKW는 현재의 경영진을 그대로 유지하게 되며 오스트리아 현지 직원들의 고용도 최소 5년간 유지된다.

LG전자 조성진 부회장은 “이번 인수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LG전자 자동차 부품 사업의 성장동력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며 “LG전자의 앞선 IT기술과 ZKW의 프리미엄 헤드램프 기술을 결합해 자동차용 라이팅 업계를 선도하는 혁신적인 제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민중 기자  prime@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민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