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마트 인터페이스 홈-가전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 시청·교육 서비스로 적극 활용중

LG유플러스가 지난해 6월 출시한 IPTV(U+tv) 유아서비스 플랫폼 ‘아이들나라’가 1년여만에 누적 이용자수 100만명을 돌파(4월30일 기준)했다고 밝혔다.

서비스 이용 패턴 분석결과 U+tv에서 선보인 ‘책 읽어주는 TV’와 AR(증강현실)기반 서비스 ‘생생자연학습’의 이용빈도가 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책 읽어주는 TV는 베스트셀러와 우수동화 330편을 구연동화 전문 성우 목소리로 직접 들려주는 아이들나라만의 독자적인 서비스로 ‘알사탕’, ‘누가 내 머리에 똥쌌어’ 등 98편의 자체 제작 콘텐츠는 물론 베스트셀러 및 인기 작가의 신작 중심 콘텐츠 15편을 매달 업데이트해 제공한다.

어린이 모델들이 아이들나라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모습 <제공: LG유플러스>

이 서비스는 누적 1000만회 이상의 이용 횟수를 기록했다. TV로 읽은 책이 1000만권에 도달한 것으로 아이들나라에서 교육 콘텐츠 소비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신학기인 3월에는 방학시즌 대비 15% 이상의 높은 이용율 증가를 보였는데 이는 TV속 동화구연 선생님을 따라하며 자기표현을 적극적으로 하는 등 서비스 체험 후 영유아 자녀들의 행동에 유의미한 변화를 경험한 고객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AR 자연관찰학습 콘텐츠인 생생자연학습은 공룡, 동물, 곤충 등 54가지 캐릭터를 생동감 넘치는 3D 그래픽으로 보여주고 각종 울음소리 듣기, 가상 먹이주기 체험 등 다채로운 기능을 제공해 영유아 자녀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서비스 화면에서 내셔널지오그래픽 키즈, EBS 다큐프라임, 핑크퐁 동요 등 관련성 높은 350여개의 VOD를 함께 보여줘 학습효과도 높여준다. 실제로 서비스 이용고객의 50% 이상이 학습 VOD를 시청하고 있어 생생자연학습이 놀이용으로 뿐 아니라 교육용으로도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는 어린이 전문 교육문화기업과 제휴를 통해 위인전, 자연과학, 인문사회 도서 등 자녀 취학 전 유용한 콘텐츠를 대폭 확대하는 한편 현재 IPTV에 적용된 AI 기능과 UI를 영유아 맞춤형으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 홈미디어 분야 일등을 목표로 IPTV를 중심으로 한 홈 사업 성과 창출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매년 급성장하는 키즈 시장을 주목했다. 소비자들의 유료방송 서비스 가입 또는 변경 시점이 자녀의 성장 사이클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키즈 시장을 겨냥, IPTV 서비스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혜윤 LG유플러스 홈미디어 마케팅담당은 “IPTV 서비스는 콘텐츠, 디바이스, 고객의 차별화가 확실하기 때문에 우리 회사가 성과를 잘 낼 수 있는 분야”라며 “아이들나라의 상품성을 지속 강화해 홈미디어 사업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하는 서비스로 자리매김 시키겠다”고 밝혔다.

권민중 기자  prime@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민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