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카스퍼스키랩, 스위스로 핵심 인프라 이전…투명성 ↑

카스퍼스키랩이 글로벌 투명성 프로젝트 일환으로 자사의 핵심 프로세스를 러시아에서 스위스로 이전하기 위해 인프라 조정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대부분 지역의 고객 데이터 저장 및 처리를 비롯해 소프트웨어 어셈블리 및 위협 탐지 업데이트 작업이 스위스로 이전된다. 또 카스퍼스키랩은 투명성과 무결성을 보장하기 위해 스위스에 감독 업무를 전담할 독립 기관을 준비하고 있다.

카스퍼스키랩은 2017년 발표된 글로벌 투명성 프로젝트에 제품의 무결성과 신뢰성을 보장하기 위한 자사의 노력이 반영돼 있다고 설명했다.

또 프로젝트 진행의 다음 단계로 발표된 새로운 조치에서도 협력을 통해 업계 분열 문제를 해결하고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전했다.

<제공: 카스퍼스키랩>

새로운 조치는 대다수 지역 고객 데이터의 저장과 처리 작업, 소프트웨어 어셈블리 작업을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고 첫 투명성 센터를 개설하는 것으로 구성돼 있다.

2019년 말까지 카스퍼스키랩은 스위스의 취리히에 데이터 센터를 개설해 유럽, 북미, 싱가포르, 호주, 일본, 대한민국 사용자의 모든 데이터를 저장 및 처리할 계획이다. 다른 지역의 데이터는 추후 이전된다.

여기서 저장되는 정보는 사이버 위협 관련 데이터를 자동으로 처리하는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 KSN(Kaspersky Security Network)을 통해 사용자들이 자발적으로 공유한 것이다.

소스 코드를 기반으로 소프트웨어를 어셈블하는 프로그래밍 도구인 ‘소프트웨어 빌드 컨베이어’가 취리히로 이전된다. 2018년 말 전에 카스퍼스키랩 제품 및 위협 탐지 규칙 데이터베이스(AV 데이터베이스)가 스위스의 디지털 서명으로 어셈블 및 서명돼 전 세계의 엔드포인트 고객에게 배포될 예정이다.

이 조치를 통해 새로 어셈블되는 모든 소프트웨어가 독립 기관의 검증을 받게 되며 고객이 받는 소프트웨어 빌드 및 업데이트가 감사용으로 제공된 소스 코드와 일치한다는 사실을 보장할 수 있다.

카스퍼스키랩 제품 및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의 소스 코드가 전담 투명성 센터에서 관련 담당자의 검토를 받게 된다. 이 투명성 센터 또한 스위스에 위치하며 올해 개설 예정이다.

투명성 센터가 설립되고 나면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고객을 보호한다는 유일한 목적 외 그 어떤 용도로도 카스퍼스키랩 제품이 개발되거나 사용되지 않는다는 사실이 좀 더 명확해질 것으로 보인다.

검증된 역량을 지닌 기술 소프트웨어 검토 독립 기관에 데이터 저장 및 처리, 소프트웨어 어셈블리, 소스 코드에 대한 감독을 위임하기 위한 작업이 진행 중이다. 투명성과 신뢰가 사이버 보안 업계 전체의 필수 요소가 된 오늘날 카스퍼스키랩은 검증 및 감독을 전담할 비영리 단체의 신설을 후원한다. 이 단체는 카스퍼스키랩 뿐 아니라 파트너 관계를 맺고자 하는 다른 기업들도 이용할 수 있다.

카스퍼스키랩은 전송된 데이터에 대한 강력한 보안, 데이터 접근에 대한 철저한 내부 정책, 자사 인프라에 대한 지속적인 보안 테스트 등 가장 엄격한 업계 관례를 준수해 신뢰를 쌓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조치를 통해 카스퍼스키랩은 신뢰 이슈로 인해 비즈니스가 타격을 입지 않도록 대응력을 대폭 개선하고 일반 대중은 물론 현재와 미래의 고객에게 더욱 강화된 투명성을 제공할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유진 카스퍼스키 카스퍼스키랩 CEO는 “빠르게 변화하는 사이버 보안 업계에서 고객, 관계자, 파트너의 요구 사항이 진화하면 우리도 그에 발을 맞춰야 한다”며 “투명성 또한 새롭게 요구되는 사항 중 하나로 카스퍼스키랩은 인프라를 새롭게 조정하고 데이터 처리 센터를 스위스로 이전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