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조이 엔터테인먼트
‘범인은 바로 너’로 시작하는 넷플릭스 정주행 급행열차

넷플릭스를 통해 독점 공개된 화제의 예능 <범인은 바로 너!>를 보기 위해 최근 넷플릭스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간편한 가입 절차와 가입 후 첫 한달 간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이라는 반응이다. 넷플릭스는 <범인은 바로 너!>를 보기 위해 가입한 회원들을 보다 다양하고 즐거운 넷플릭스의 콘텐츠 세계로 안내하기 위해 일명 ‘넷플릭스 정주行 열차’ 컨셉의 탑승 안내서를 전격 공개했다.

간편한 등록부터 넷플릭스가 자신 있게 소개하는 대표 입문작 타이틀까지 넷플릭스표 급행열차에 탑승해보자.

넷플릭스 정주행 열차 탑승 안내서 <제공: 넷플릭스>

넷플릭스에서 <범인은 바로 너!> 보는 방법
인터넷이 연결이 가능한 컴퓨터, 태블릿PC, 스마트폰, 스마트TV 등 다양한 기기에서 원하면 언제 어디서든 무제한으로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넷플릭스는 홈페이지에 접속하거나 넷플릭스 앱을 통해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다. 간단한 가입 절차 후 첫 한 달간은 무료로 모든 콘텐츠를 제한 없이 시청할 수 있다.

PC는 홈페이지로 모바일에서는 앱으로 만나볼 수 있는 넷플릭스는 가입하면서 시청 형태에 따라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다. 일반 화질의 베이식부터 HD 화질에 동시 접속자 수가 2명까지 가능한 스탠더드, HD/UHD 화질에 동시 접속이 4명까지 가능한 프리미엄까지 총 3가지 요금제를 제공하고 있다.

계정 등록 후 결제수단을 입력하면 바로 이용이 가능하며 현재 신규 가입하면 한달간 무료 이용 가능하다. 무료 이용 종료 3일 전에는 알림 메일을 받을 수 있어 가입도 해지도 온라인으로 언제든지 손쉽게 할 수 있다.

넷플릭스 대표 입문작
넷플릭스가 제작한 콘텐츠는 ‘넷플릭스 오리지널’이라고 불리며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유병재의 스탠드업 코미디 <유병재: 블랙코미디>, <범인은 바로 너!>가 바로 그 예이다.

이외에도 전세계 넷플릭스 회원들이 뜨겁게 열광하는 오리지널 작품은 드라마부터 영화, 코미디, 다큐멘터리 그리고 애니메이션까지 장르에 국한 없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오늘 또다시 새롭게 공개되는 <범인은 바로 너!>를 필두로 나만의 첫 ‘넷플릭스 정주행 리스트’를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

센스 8 = 전세계 각 지에 살고 있던 8명의 남녀가 어느 날 텔레파시로 서로의 감정과 감각을 공유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들을 다룬 <센스 8>은 한국 배우 ‘배두나’의 해외 진출 대표작 중 하나로도 유명하다.

센세이트라는 참신한 소재와 함께 다른 국적, 인종, 성별, 성적 취향까지 다름에 대한 심도 깊은 이야기를 전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다가오는 6월 시즌 피날레를 공개할 예정이니 지금부터 재빠르게 정주행을 시작해보자.

나르코스 = 많은 이들의 넷플릭스 입문작으로 유명한 <나르코스>는 콜롬비아에서 시작한 거대한 마약조직 메데인 카르텔과 그의 수장 파블로 에스코바르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마약으로 벌어들인 거대한 부에 이어 권력까지 탐내는 파블로 일당과 그에 맞서는 미국 마약단속국의 전쟁을 긴장감 넘치게 그려내 많은 화제를 모았다. 시작하는 순간 순식간에 정주행에 돌입하게 해 당신의 날밤을 새우게 할 주범 중 하나다.

기묘한 이야기 = 지난 한 해 동안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 넷플릭스 회원들이 가장 많이 정주행한 타이틀이기도 했던 <기묘한 이야기>야말로 정주행 탑승 안내서에서 빠질 수 없다.

<기묘한 이야기>는 미국 인디애다 주의 작은 마을 호킨스에서 일어난 기이한 사건들을 쫓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시즌1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끌은 바 있다.

2017년 10월 시즌 2가 공개되었을 당시에는 유명 브랜드에서 포스터 티셔츠를 제작해 런웨이에서 선보였을 만큼 문화 전방위에 영향을 끼친 작품이다.

김재영 기자  kjy@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