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더스트리4.0 산업용 IoT
바른전자, 4·8K UHD영상 최적화 초고속 SD메모리 출시

바른전자가 기존 제품에 비해 데이터 전송속도와 수명을 대폭 개선한 UHS-II 기반 SD 메모리 카드 신제품(512GB, 256GB 용량)을 출시했다.

최근 양산을 시작한 이 제품은 고속 전송 규격인 UHS(Ultra High Speed)-II 기술을 적용해 고해상도 영상과 같은 고용량 콘텐츠도 끊김 없이 빠르게 녹화·전송할 수 있는 높은 읽기 및 쓰기 성능을 확보했다. 또 칩온보드(COB) 방식으로 제작돼 방수 및 충격에 강하여 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먼저 SD 512GB 메모리 카드는 최대 쓰기 속도 75MB/s, 최대 읽기 속도 165MB/s를 구현했으며 4K UHD 동영상은 최대 14시간, 풀 HD 영상은 최대 48시간까지 녹화할 수 있는 제품이다. 실질적인 SD 메모리 속도 기준인 ‘V60(비디오 스피드 클래스 60)’을 만족해 초당 최소 60메가바이트의 데이터를 읽고 쓸 수 있는 성능을 갖췄다.

<제공: 바른전자>

특히 ‘V90’을 지원하는 SD 256GB 메모리 카드는 최대 쓰기 속도가 195MB/s, 최대 읽기 속도는 205MB/s로 기존 UHS-I 규격 메모리 카드 대비 2배의 속도를 내는 초고속 제품이다.

또 가상 SLC(Single Level Cell) 기술을 적용해 제품 수명 또한 기존의 3~4배 연장한 것이 특징이다.

바른전자는 이미 양산 중인 UHS-I 기반 SD 512GB, 마이크로SD 256GB 제품과 함께 회사의 세계 메모리 카드 시장 점유율을 점차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설명환 바른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는 “UHS-2 기술을 통해 메모리 카드의 속도를 한 차원 끌어 올림으로써 소비자들이 4K, 8K UHD와 같은 보다 높은 화질의 영상 콘텐츠를 자유롭게 생성하고 활용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본다”면서 “앞으로도 소비자의 요구에 부합하는 제품을 적극 선보이며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겠다”고 밝혔다.

성민철 기자  sungmin@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