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조이 게임
게임빌 하반기 대작 ‘로열블러드’, ‘유나이트 서울 2017’서도 주목

게임빌의 하반기 플래그십 ‘로열블러드’가 ‘유나이트 서울 2017(유나이트 서울 2017)’에서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유니티의 글로벌 유명 콘퍼런스인 ‘유나이트 LA 2016’에서 전세계 유니티 개발자들과 외신 미디어에 눈도장을 받은 데 이어 이번 서울 콘퍼런스에서도 소개돼 관심이 쏠린다.

국내 대형 게임 개발자 콘퍼런스로 꼽히는 ‘유나이트 서울 2017’은 16일부터 양일간(5/16~5/17)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다.

‘유나이트 서울 2017’ 키노트서 발표한 게임빌 송재준 부사장

첫 날 메인 키노트에 나선 게임빌 송재준 부사장은 ‘게임빌과 컴투스의 유니티 엔진 활용 성공 사례’를 발표했다.

최근 출시돼 인기 상승 중인 게임빌의 ‘워오브크라운’을 필두로 ‘크리티카: 천상의 기사단’, 컴투스의 ‘낚시의 신’, ‘컴투스프로야구’ 등 유니티 엔진으로 개발한 대표 흥행작들의 사례를 공개하고 양사 최고 기대작인 ‘로열블러드’와 ‘서머너즈 워 MMORPG’를 소개했다.

이튿날에는 게임빌의 장용호 PD가 ‘넥스트젠(Next-Gen) 모바일 MMORPG 개발하기’라는 주제로 차세대 모바일 MMORPG의 방향을 ‘로열블러드’의 개발 사례 중심으로 발표한다.

특히 ‘로열블러드’가 북미, 유럽 등 세계 시장까지 타깃으로 하는 MMORPG로 예고된 만큼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세부 콘텐츠와 개발 노하우를 여실히 볼 수 있는 자리라서 많은 인원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게임은 MWU 코리아 어워즈 2017(Made with Unity Korea Awards '17)’에서 ‘베스트 그래픽’ 부문 우수작으로도 선정됐으며 출시 전부터 국내·외 여러 경로를 통해 입소문 타고 남다른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올 가을 한국산 MMORPG 최초의 세계 정복을 위해 마지막 담금질을 하고 있으며 출중한 그래픽 퀄리티는 물론 한국 모바일 MMORPG 최초로 ‘이벤트 드리븐 방식’을 전면 적용한 광활한 라이브 오픈 필드가 압권이며 100:100 RvR 전투, 채집, 낚시 등 풍부한 콘텐츠가 인기 요소다.

한편 최근 유니티의 클라이브 다우니 CMO(최고 마케팅 책임자)는 아시아 투어 중 가장 인상깊었던 게임으로 ‘로열블러드’를 꼽았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