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넥티드 테크-인터페이스
AI스피커, 무엇까지 할 수 있을까?…관련 특허출원 크게 증가

최근 이동 통신사 및 인터넷 관련 기업들이 출시한 AI스피커의 다양한 일상생활 속 기능들이 TV광고 등에 소개되면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특허청은 AI스피커의 보급 확대와 더불어 관련 핵심 기술인 음성인식 분야의 특허출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음성인식 기술은 사용자가 입력한 음성을 컴퓨터가 분석하고 특징을 추출해서 미리 입력된 단어나 문장과 근접한 결과를 출력하고 제어하는 최첨단 소프트웨어 기술로 AI스피커에 탑재돼 여러 가지 기능을 수행하는 등 그 역할이 더욱 확장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러한 전망에 부응하듯이 음성인식 기술 관련 특허출원은 2013년 64건에 불과했으나 2014년부터 서서히 증가해 2017년에는 114건으로 2013년 대비 178% 이상 크게 증가했고 2018년 4월말 까지 40건으로 조사돼 작년대비 올해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연도별 음성인식 관련 출원현황 <제공: 특허청>

아울러 음성인식 기술은 AI스피커뿐만 아니라 자동차, 금융, 쇼핑, 의료 등 무궁무진한 분야에서 사용자와 단말기간 새로운 소통방식 이라는 점에서 향후에도 증가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출원인별 조사기간 내의 동향을 살펴보면 음성인식 관련 특허출원은 기업이 주도해 전체 59%를 차지했으며 그 뒤를 이어 대학 및 연구소 32%, 개인 9% 순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최근 기업의 출원 비율이 2017년도에는 전체 출원 대비 65%, 2018년도에는 73%까지 증가했는데 이는 AI스피커 시장의 급격한 성장에 따라 기업들이 해당 기술에 관한 연구 및 투자를 활발히 한 결과로 분석된다.

향후 AI스피커 시장은 전통적인 국내 통신서비스 기업뿐만 아니라 외국의 유명한 인터넷 플랫폼 사업자들이 자사 서비스를 더욱 쉽게 이용할 수 있게 하고 또 홈 IoT의 교두보 역할을 선점하기 위해 국내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어 시장이 급속히 성장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허청 이동환 이동통신심사과장은 “앞으로는 사용자가 음성으로 AI스피커만을 이용, 가정 내 모든 전자제품을 제어하고 음식주문 등의 일상생활을 하는 시대가 다가올 것”이라며 “국내기업들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의료·금융·전자결제 등 타산업분야 기업들과 협업해 차별화된 AI스피커 서비스를 개발하고 관련 특허권 확보에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특허청은 AI스피커가 포함된 4차 산업혁명 기술 패러다임의 변화에 대응하며 해당 기술의 정확하고 신속한 심사로 조속한 권리화를 위해 3인 심사제도와 우선심사제도 등을 도입했으며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전담하는 심사조직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

권민중 기자  prime@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민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