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투데이 광장 인사
루커스, 이안 와이팅 신임 사장 선임

아리스(ARRIS-NASDAQ-ARRS)의 자회사 루커스네트웍스가 지난 12일(현지시각) 이안 와이팅(Ian Whiting)을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 사업부문의 새로운 사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안 와이팅 신임 사장은 이전까지 아리스의 Chief Commercial Officer(CCO, 최고 커머셜 책임자)로 일해 왔으며 2018년 7월1일부터 브루스 맥클레랜드 아리스 CEO에게 직접 사업 보고를 하게 된다.

<제공: 루커스네트웍스>

와이팅 신입 사장은 IT 및 네트워킹 분야에서 25년 넘게 영업, 마케팅 운영 및 관리를 경험한 베테랑으로 교육, 의료, 유통, 대형 공공서비스 등 주요 산업군에서 루커스의 리더십을 확장하는 데 있어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온 인물이다.

공공 와이파이 및 서비스공급업체를 위한 매니지드 서비스 두 분야에서 모두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와이팅 사장의 리더십은 루커스가 시장의 요구사항과 비즈니스 경쟁력 모두를 포괄하는 제품 전략 및 로드맵을 수립하는 데서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와이팅은 루커스 네트웍스를 성공적으로 아리스에 통합시킨 뒤 회사를 떠나는 댄 라비노비치의 전임 사장의 뒤를 이어 루커스의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 비즈니스를 총괄하게 된다.

지난 3년 간 함께 일했던 와이팅과 라비노비치는 순조로운 업무 인수인계가 이루어질때까지 긴밀히 협력할 것이다.

브루스 맥클레랜드 아리스 CEO는 “루커스네트웍스 비즈니스에 대한 이안 와이팅의 통찰력은 고객 및 파트너에 대한 이해와 결합돼 모든 시장과 고객에게 새로운 커넥티비티 경험을 제공하는 데 기여할 것이다”며 “성공적인 루커스네트웍스 인수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준 댄 라비노비치의 노력에 감사드리며 기술 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려는 그의 미래에 행운이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안 와이팅 신임 사장은 “루커스가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획기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발빠르게 출시하고 새로운 시장에 적극 진출함으로써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확장하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루커스 네트워크 팀을 이끌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우리는 앞으로 수년 간의 시장을 정의할 준비가 이미 돼 있다. 루커스는 계속해서 지능형 유무선 네트워킹 솔루션의 기준을 세워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