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넥티드 트렌드-인터페이스
암호화폐 투자자 10명중 5명 ‘보안’ 가장 중시

블록체인 전문 기술기업 후오비코리아가 암호화폐 투자자 10명 중 5명이 거래소 선택에 있어 ‘보안’을 첫 번째 기준으로 삼고 있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19일 암호화폐 투자자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9%가 암호화폐 거래소 선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는 ‘보안’이라고 답했다. 또 22.8%가 거래량(유동성)이 많은 거래소, 10%의 응답자가 사용하기 편리한 거래소를 선호했다.

이와 함께 대부분의 투자자가 여러 개의 암호화폐 거래소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7.4%가 업비트를 사용하고 있으며 55.1%의 사용자가 후오비 코리아를, 빗썸은 49.9%의 사용자가 사용 중으로 조사됐다.

암호화폐 투자자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제공: 후오비코리아>

또 투자금액으로는 1000만~3000만원 미만이 26.1%, 300만~1000만원 미만이 21.6%, 5000만~1억원 이상이 14.6% 분포를 보였다.

후오비코리아는 최근 암호화폐 거래소의 해킹 사건과 같이 투자자의 불안감을 유발하는 요소와 함께 작지 않은 돈을 투자하고 있는 상황에서 암호화폐 거래소의 보안과 안정성은 거래소 선택에 있어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후오비는 암호화폐 거래소 중 암호화폐분석기관인 토큰인사이트(Tokeninsight)에서 A 등급을 받은 거래소로, 보안 사고에 대처하기 위해 2만BTC(약 1460억원) 상당의 펀드를 자체적으로 구성해 운영중이며 지난 19일에는 3835만9900개(약 2060억원)의 후오비 토큰(Huobi Token)으로 조성된 사용자 보호 펀드의 규모를 공지하는 등 투자자의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 중이다.

권민중 기자  prime@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민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