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마트 인터페이스 홈-가전
크리테오, 2000만 유로 투자 파리에 AI 연구소 설립

글로벌 커머스 마케팅 전문기업 크리테오가 머신러닝 기술의 개발과 연구, 대대적 도입을 위한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될 크리테오 AI 연구소를 프랑스 파리에 오픈한다고 밝혔다.

크리테오는 광고 분야에서 딥러닝 선두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인력과 인프라에 대한 투자를 넓혀가고 있다. 이번 AI 연구소에 3년간 2000만유로(약 260억원)를 투자해 사용자 중심의 딥러닝 모델을 구축하는 등 관련 연구를 진행한다.

크리테오 AI 연구소는 성능 측정과 모범 사례에 대한 산업표준을 제시하고 데이터 사용에 책임감 있는 담론을 이끌어갈 연구를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또 다양한 교육자원과 자료, 연구보고서 등을 통해 인공지능과 머신러닝의 이점을 관련 업계에 소개할 예정이다.

수주 라잔 크리테오 부회장겸 총괄연구책임자가 이끄는 연구팀은 개방된 문화를 유지해 고객 및 파트너들과 함께 연구를 진전시키는 한편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공유해 업계 전반의 혁신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또 크리테오는 AI 연구소를 통해 소비자, 광고주, 퍼블리셔 간의 상호작용에 변화를 일으키고 이론과 실행력을 갖춰 전세계 10억명 이상의 인터넷 사용자들에게 의미 있는 영향을 주는 차세대 디지털 광고 기술을 구축할 예정이다.

JB 뤼델(Rudelle) 크리테오 CEO는 “크리테오는 혁신적인 문화와 역량이 결합된 방대한 데이터 세트와 계산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인공지능 분야에서 성공하기 위한 완벽한 조합”이라며 “이번 연구소 설립으로 파리가 광고 기술을 위한 AI 연구에 있어 세계적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수주 라잔 부회장은 “인터넷의 주요 경제 모델인 온라인 광고는 계속해서 진화하고 있다. 크리테오는 이러한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원칙과 모델, 알고리즘을 만드는 등 가장 핵심적인 연구에 주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장 루이 미시카(Jean-Louis Missika) 파리 부시장은 “크리테오의 파리 연구소 설립과 AI에 대한 연구는 파리시의 매력을 크게 증가시키는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며 “이번 발표는 혁신 생태계를 촉진하려는 파리시의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권민중 기자  prime@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민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