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투데이 광장 인터뷰
“암호화폐 신뢰도 회복 위해 거래소가 힘써야”

후오비코리아의 김성식 최고기술책임자(CTO)가 1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체이너스 2018’ 컨퍼런스 중 ‘안전하고 효과적인 방법으로 거래소를 운영하는 방법’에 대한 내용의 강연에서 “암호화폐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거래소가 단순 중개에 그치지 않고 고객의 자산을 지킨다는 목표로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해킹 등의 이슈로 암호화폐에 대한 투자자들의 불신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안전한 거래소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암호화폐 업계의 보안을 강조하면서 거래소의 철저한 인증과 자산의 분산 보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CTO는 “통상 거래소들은 가상화폐 보유분을 거래가 자유로우면서 인터넷과 연결된 핫월렛과 오프라인 전용으로 해킹에서 안전하지만 거래가 불편한 콜드월렛에 나눠 보관한다”며 “최근 국내외 해킹 사례는 대부분 핫월렛에 보관하던 코인을 대상으로 해킹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진 것처럼 전체 디지털 자산의 보유 방법뿐만 아니라 망분리 역시 중시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체이너스 2018 컨퍼런스에서 강연 중인 김성식 후오비코리아 최고기술책임자 <제공: 후오비코리아>

또 “후오비의 경우 언제든지 있을 수 있는 해킹을 예방하기 위해서 로그인 시 멀티 시그니처 방식으로 인증을 받는 것은 물론 전체 디지털 자산의 98%를 콜드월렛에 보관하고 있다”며 “후오비의 경우 2013년 거래소 오픈 이후 해킹사고가 단 한 번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후오비는 투자자의 손실을 방지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들을 함께 설명했다. 블록체인 평가 모델을 구축해 자산별 위험성을 분석하고 위험 지표를 공개하는 등 투자자들의 손실을 방지하고 있으며 6월19일 3835만9900개(약 2060억원) 규모의 후오비 토큰(Huobi Token)으로 조성된 사용자 보호 펀드를 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후오비는 고객의 실수가 아닌 사고에 대비해서 바로 보상할 수 있는 2만 비트코인의 투자자 보호 펀드도 별도 운영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후오비는 한국, 중국, 미국 등 130개국에서 일 평균 거래량 12억달러에 달하는 거래소로 보안 리스크 관리 시스템 구축 경험이 있는 200여명의 IT 전문가가 후오비의 보안을 실시간으로 관리 감독 중이다.

또 대규모 분산형 아키텍쳐 설계 및 DDOS 공격 방어 시스템과 안정적인 다중 평행 매칭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 특징을 갖고 있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