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마트 인터페이스 홈-가전
현대페이, 블록체인 기반 O2O·스마트홈 등 사업 확대

블록체인 기반의 핀테크 전문기업 현대페이(HYUNDAI PAY)가 에이치닥(Hdac) 블록체인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산업 확산을 위한 특허 출원 등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이치닥(Hdac) 블록체인 플랫폼이란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융합으로 이 둘을 연계하는 브릿지 노드를 통해 보다 진보된 트랜잭션 이노베이션을 추구하는 플랫폼이다.

현대페이(HYUNDAI PAY)는 이와 관련한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퍼블릭, 프라이빗 블록체인 간 브릿지 노드의 연결을 완료해 다양한 산업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제공: 현대페이>

현대페이(HYUNDAI PAY)는 이를 위해 ▲블록체인 이용한 데이터베이스의 무결성 강화 방법 ▲블록체인 이용한 기기간 암호화 통신 방법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융합 시스템 구성 등과 관련한 특허를 출원하고 산업별 블록체인 등의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또 현대페이는 O2O 플랫폼을 통해서는 온·오프라인을 융합해 실생활에서도 블록체인을 통한 편리하고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블록체인 월렛(전자지갑)’과 연동하는 POS(판매시점정보관리) 및 다양한 현장 서비스도 구현해 암호화폐 이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블록체인 기술을 일상생활에서 체험할 수 있게 한다는 전략이다.

스마트홈 사업은 블록체인 기술과 월패드를 연동해 전기, 수도, 난방 등의 에너지 사용 정보를 편리하게 관리하고 사용한 만큼 관리비를 지불해 합리적인 소비를 할 수 있게 한다.

또 관리비 내역 조작 방지와 IoT 기기간 보안 강화를 통해 입주민들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술을 제공한다.

산업별 블록체인 사업에서는 산업별로 특화된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 및 적용함으로써 기존 산업 기술과 블록체인 기술을 융합한 스마트 워크 및 신 사업 모델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대표적으로는 IoT 계약(Contract) 기반의 스마트 팩토리 사업과 스마트 창고/물류 관리 및 중장비와 IoT 융합형 운영 및 관리 등이 추진되고 있다.

현대페이(HYUNDAI PAY)는 “올해 IoT와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해 기기간 상호 신뢰 체계를 확보하는 PoC(Proof of Concept)를 끝내고 그 기술을 바탕으로 보다 합리적이고 효율적이며 더 안전한 거래를 가능케 하는 ‘미래형 M2M 트랜잭션 이노베이션’을 실현하기 위해 기술 개발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권민중 기자  prime@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민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