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공지능(AI) 컴퓨팅
마인즈랩-딥브레인체인, AI·블록체인 기술 교류·개발 협력

마인즈랩의 AI 플랫폼이 블록체인을 만난다. 마인즈랩은 세계적인 블록체인 AI 기업 딥브레인체인과 함께 AI와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함으로써 AI 시장의 지평 확장을 꾀한다.

인공지능(AI) 전문기업 마인즈랩은 지난달 27일 딥브레인체인(DeepBrain Chain)과 기술 교류와 제품 개발 협력을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블록체인 기술과 AI 플랫폼 기술을 접목해 인공지능의 학습 역량과 성능을 높이기 위해 기술 교류를 시작한다.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마인즈랩 유태준 대표(왼쪽)와 딥브레인체인 펭 허 대표(오른쪽) <제공: 마인즈랩>

딥브레인체인은 블록체인 기반 인공지능 컴퓨팅 플랫폼 서비스를 개발한 회사로, 중국과 홍콩 등에 거점을 두고 있다.

마인즈랩과 딥브레인체인은 고성능의 블록체인 기술을 AI 플랫폼 마음에이아이(maum.ai)에 접목해 학습 비용을 절감하면서도 인공지능의 성능이 개선될 수 있도록 기술 교류와 협력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민감한 정보가 포함된 대량의 데이터를 활용해야 하는 인공지능 학습 과정에서 정보가 유출될 위험이 있다는 점에 주목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데이터 프라이버시를 지키고 인공지능의 학습 역량을 높이는 데에도 집중할 예정이다.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는 “인공지능 산업에서도 분산화와 개인화는 매우 주요한 이슈라는 점에서 이번 딥브레인체인과의 MOU 체결은 마인즈랩의 AI 서비스 품질 제고를 위해 굉장히 의미있는 일”이라며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마인즈랩의 AI 플랫폼과 딥브레인체인의 블록체인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고성능의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성능 향상에 힘쓰는 동시에 글로벌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협력 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딥브레인체인 펭 허(Feng He) 대표는 “블록체인과 AI 등 미래지향적 기술이 실생활에 밀접하게 적용되는 가운데 시장 선점을 위해선 마인즈랩과 같은 인공지능 플랫폼 전문 기업과의 협업은 필수적”이라며 “비용 부담이 낮으면서도 유연하고 안전한 인공지능 컴퓨팅 플랫폼을 제공하기 위해 마인즈랩과의 기술 교류를 다각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