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홈 & 가전
LG전자, 올레드 TV 가격 200만원 초반대로 할인…대중화 ↑

LG전자가 올레드 TV 가격을 낮춰 대중화 속도를 높인다.

LG전자는 이달말까지 올레드 TV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55인치 제품(모델명: 55B8C/55B8F)을 기존보다 30만원 낮춰 209만원에 판매한다. 200만원 문턱까지 가격을 내려 올레드 TV 확산에 박차를 가한다.

가격 경쟁력은 프리미엄급 LCD TV와 견줄 수 있는 수준이다. LG전자는 끊임없는 노력으로 올레드 TV 가격을 낮췄다. 55인치 올레드 TV 가격은 LG전자가 양산을 시작한 2013년에 1500만원이었다. 5년만에 86%나 낮아졌다.

<제공: LG전자>

대형 올레드 TV도 파격적으로 할인한다. 77인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모델명: 77W8W)’를 기존보다 600만원 낮춘 1700만원에 판매한다. 구매 고객에게는 홈 뷰티 기기 ‘LG 프라엘’ 풀세트도 사은품으로 제공한다. 1700만원에 판매하던 77인치 올레드 TV(모델명: 77C8K)는 200만원 낮춰 1500만원에 판매한다.

올레드 TV 세계 시장 규모는 가격 경쟁력이 높아질수록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올해 약 250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LG전자가 처음으로 올레드 TV를 양산하기 시작한 2013년에는 30만대 수준이었다. 5년만에 8배로 늘었다. 2022년에는 935만대에 달할 전망이다.

올레드 TV는 백라이트가 없이 화소 하나 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 완벽한 블랙 화면을 만들어 낼 수 있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 손대기 담당은 “차원이 다른 화질에 인공지능 기능까지 더한 올레드 TV로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민중 기자  prime@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민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