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 정책
한국전파진흥협회, 방송·영상콘텐츠 발표 경연대회 개최

한국전파진흥협회가 학생들 본인의 창의력과 기획력으로 제작한 영상 콘텐츠와 기획의도를 심사위원과 관객 대상으로 발표, 심사와 시상까지 이어지는 ‘창의콘텐츠 발굴대회(이하 대회)’를 오는 8월31일 15시에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창의콘텐츠 발굴대회’는 방송에서 투자유치(Pitching) 설명회 형식을 차용한 교육 훈련·경연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이 기획, 촬영, 편집, 커뮤니케이션 등 방송 제작 실무단계를 미리 이해하고 탐색할 수 있는 기회로 마련됐다.

지난 6월까지 고등부와 대학부로 나뉘어 기획안 서류심사를 거쳐 선발된 학생들은 고등부 12팀(7개교 38명)과 대학부 11팀(14개교 24명)으로 7월과 8월 약 두 달간 방송콘텐츠 제작 단계별 실무중심의 교육과 현업인들의 집중 멘토링을 통해 독특한 아이디어와 스토리로 무장한 영상과 기획(안)을 완성시켜 나가고 있다.

<제공: 한국전파진흥협회>

또 학생들에게 교육기간 동안 작업공간은 물론, 촬영 등 방송장비, 주요소품, 연기자 등의 지원을 통해 보다 자유롭고 적극적으로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제작여건을 조성해 주었다.

교육 후에는 예선과정을 통해 고등부 5팀, 대학부 5팀 등 총 10팀을 선발할 계획이며 최종대회에서는 기획안과 샘플영상, 그리고 심사위원과의 토론 등 팀별 10분씩 발표시간이 주어진다. 최종 우승팀에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과 한국전파진흥협회장상 및 영상물의 후속제작을 위한 상금 등을 부여할 계획이다.

해당 교육에 참여한 이선구 학생은 “머릿속에 그렸던 기획안을 직접 촬영까지 할 수 있다는 게 좋았다”며 “우리 팀은 반려동물을 주제로 촬영을 진행했는데, 현업인으로 구성된 강사님들과의 멘토링을 통해 보다 심층적인 지식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창의콘텐츠 발굴대회’는 방송특성화고, 대학생 등 방송·영상 산업 진출을 희망하는 예비인력들에게 진로·직업 사전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제 5회 방송미디어 직업체험전(8월31일 13시~,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직업체험전에서는 이밖에도 4차 산업혁명과 방송콘텐츠를 주제로 토크콘서트와 방송제작 분야별 진로·직업 상담부스, 목소리 연기 콘테스트 등 다채로운 행사가 이어질 계획이다.

한국전파진흥협회 관계자는 “학생과 산업체에서 요구하는 역량을 사전에 파악하고, 방송 분야별 필요로 하는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학점연계 교육, 찾아가는 진로·직업 교육, 산업체 현장교육 등 다방면으로 교육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