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더스트리4.0 정책
LG전자-해비타트, 브라질 빈민가 교육환경 개선 앞장

LG전자가 비영리국제단체 해비타트(Habitat)와 손잡고 브라질 빈민가 청소년의 교육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지원 사업을 벌인다.

양사는 현지시간 7일 LG전자 브라질 법인에서 브라질 상파울루 헬리오폴리스 지역 내 아동청소년센터(PAM; Posto de Assistencia Medica) 환경개선 사업 지원 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LG전자 중남미지역대표 변창범 부사장, 대외협력담당 윤대식 상무와 해비타트 브라질 지역의 마리오 비에라(Mario Vieira) 사무총장, UNAS(Uniao de Nucleos, Associacoes dos Moradores: 헬리오폴리스 지역 NGO) 클레이지 알베즈(Cleide Alves) 회장 등이 참석했다.

LG전자와 해비타트는 이달부터 약 5개월간 헬리오폴리스 지역에 위치한 아동청소년센터의 독서실, 놀이터 등 시설 보수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LG전자와 해비타트는 7일(현지시간) 상파울루 시내 LG전자 브라질 법인에서 상파울루 엘리오폴리스 빈민가 아동청소년센터(PAM) 환경개선사업 지원 협약을 맺었다. LG전자 중남미지역대표 겸 브라질법인장인 변창범 부사장(오른쪽)과 해비타트 브라질의 마리오 비에라 사무총장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LG전자>

LG전자는 아동청소년센터를 변화시킴으로써 해당 지역 아이들에게 쾌적한 학습공간 및 놀이공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날 협약식에서 비에라 사무총장은 “LG전자의 도움으로 헬리오폴리스 지역 내 아이들이 혜택을 받게 됐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는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헬리오폴리스 지역은 상파울루 지역 내 대표적인 슬럼가로 주민 대다수가 빈곤층이다. 또 교육시설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아 아이들이 적절한 교육을 받기 어려운 상태다.

LG전자 중남미지역대표 변창범 부사장은 “브라질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역밀착형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해 삶의 질 개선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 브라질법인은 상파울루를 포함해 따우바떼, 마나우스 등 생산법인이 위치한 곳에서 임직원 참여 환경정화 활동, 헌혈 캠페인, 고아원 후원 등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권민중 기자  prime@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민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