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SK인포섹, 비트글라스와 협력 클라우드 접근 보안 중계 서비스 시동

SK인포섹이 미국 클라우드 보안기업과 손잡고 국내에서 클라우드 접근 보안 중계(CASB) 서비스에 나선다.

SK인포섹은 지난 9일 경기도 성남 판교 소재 SK인포섹 본사에서 안희철 SK인포섹 대표이사, 데이비드 셰파드 비트글라스 아시아·퍼시픽 총괄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클라우드 보안 사업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비트글라스는 클라우드 보안 기업으로 ‘어떤 앱이든 어느 곳에서 어떤 기기로 사용하더라도(Any App, Any Device, Any Where)’라는 사업 모토처럼 구글앱, 세일즈포스, 에버노트, 오피스365 등 클라우드 기반의 모든 애플리케이션과 사용기기에 대한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9일 오후 SK인포섹 판교 본사에서 안희철(오른쪽 세 번째) SK인포섹 대표이사와 데이비드 셰파드 비트글라스 아시아·태평양 총괄(왼쪽 네 번째)이 사업 협력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SK인포섹>

CASB(Cloud Access Security Brokerage)는 기업에서 사용하는 모든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의 데이터 가시성을 확보하고 이에 대한 데이터 보호, 위협 방지 등의 보안 기능을 제공한다.

SK인포섹은 복수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는 기업들이 많아지는 상황에서 보안과 관리의 효율성 확보가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관련 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비트글라스와 사업 협력 계약을 맺고 본격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이번 계약 체결을 시작으로 날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클라우드 보안시장을 공략한다. 실제 국내 다수 기업들이 다양한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려는 수요가 많아지고 있다. 기업 내에서 사업관리, 이메일, 문서작업 등을 위해 사용이 허용된 애플리케이션 이외에도 개인별로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인해 보안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데이터 가시성 확보, 사용자 인증, 암호화, 접근제어, 악성코드 차단 등 비트글라스가 보유하고 있는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보안 기능과 SK인포섹의 보안관제와 위협 인텔리전스 서비스를 결합해 고객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데이비드 셰파드 비트글라스 아시아·퍼시픽 총괄은 “SK인포섹은 한국에서의 마켓 리더십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보안 기술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갖추고 있다”며 “이번 사업 협력이 한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 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희철 SK인포섹 대표이사는 “이제 클라우드는 온 프레미스 기반의 비즈니스를 위협할 만큼 대세가 되고 있다”며 “우수한 기술력과 다양한 사업 경험을 갖추고 있는 비트글라스와 협력해 고객이 클라우드 보안에 대한 어려움 없이 비즈니스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