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KT DS-한국전기안전공사, 지능형 원격 감시 시스템 구축

KT그룹의 IT 서비스 전문기업 KT DS와 한국전기안전공사가 KT 협대역 사물인터넷 전용망(NB-IoT)을 활용한 빅데이터 기반 한국형 전기안전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함께 손을 잡았다

KT DS는 한국전기안전공사 전기안전연구원과 10일 ‘전기설비 안전 및 화재 예방을 위한 지능형 원격 감시 시스템 고도화 및 정보화 구축’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KT 협대역 사물인터넷 전용망(NB-IoT)을 활용하여 전기 화재의 주요 원인인 과전압, 과전류, 누설전류 등을 상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전기안전관리체계 구축 기반을 마련했으며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 기반 전기안전 융합 비즈니스 모델 발굴’, ‘전기안전 감시용 IoT장치 개발’, ‘IoT 장치 원격 Upgrade를 위한 FOTA개발(Firmware Over-The Air, 무선 펌웨어 업그레이드)’ 등의 분야에서 상호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고 KT DS는 설명했다.

우정민 KT DS 대표(우측)와 김권중 한국전기안전공사 전기안전연구원 원장(좌측)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KT DS>

KT DS 우정민 대표이사는 “최근 전통시장에서의 잇단 화재사고를 보며 주기적인 안전관리를 통한 재해 예방과 신속한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함을 거듭 확인하게 됐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전기안전 취약 시설의 전기안전관리체계를 한 단계 더 발전시켜 전기설비로 인한 화재로부터 안전한 환경에서 시민들이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사는 지난 5월에 전기안전기술과 NB-IoT 모듈이 탑재된 전기설비 원격 감시 장비 개발을 완료했으며 서울 용산구 용문시장, 종로구 신설종합시장 내 300개 점포의 전기설비를 비롯해 전국 취약 전통시장과 상가 등을 대상으로 관련 시스템을 시범 설치, 운영할 예정이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