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공지능(AI) 컴퓨팅
엑슨모빌, ‘다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으로 디지털 혁신 구현

엑슨모빌(ExxonMobil)이 디지털 혁신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에너지 산업에 특화된 다쏘시스템 3D 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엑슨모빌은 회사 내 다양한 툴들로부터 발생하는 엔지니어링 데이터가 통합되고 활용이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엑슨모빌은 다쏘시스템의 오랜 고객으로서 시뮬레이션, 재료과학, 공급망 계획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고 있다.

<출처: 엑슨모빌 홈페이지>

이번 도입을 통해 직원들은 통합된 디지털 환경 내에서 실시간으로 협업할 수 있게 된다. 오일탐사부터 플랜트 건설, 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하나의 플랫폼에 통합해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이를 분석해 비즈니스 전반의 비효율을 개선할 수 있다.

각 단위 조직간의 단절된 데이터를 하나로 연결 함으로써 보다 많은 통찰력을 갖게 될 예정이다.

토마스 그랜드(Thomas Grand) 다쏘시스템 에너지, 프로세스 및 유틸리티 산업부문 부사장은 “다쏘시스템은 급변하는 시장, 복잡한 기술과 규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에너지 산업을 전략적으로 지원할 것이다. 특히 데이터를 ‘저장-관리-재사용’하는 과정을 통해 리소스 활용과 프로젝트 생산성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다쏘시스템의 에너지 산업 특화 솔루션(Capital Facilities Information Excellence)은 ▲1000명 이상이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의 생산성 6% 증가 ▲엔지니어링 단계에서의 15% 비용 절감 ▲기술 검증 등 핵심 업무에서의 60% 시간 절감 등의 효과가 검증된 바 있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