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마트 인터페이스 홈-가전
마크.스페이스, 블록체인 기반 가상현실 플랫폼 ‘한국 커뮤니티’ 구축

VR과 AR 기술을 소셜 플랫폼에 통합해 일반 사용자가 프로그래밍 기술 없이도 3D 웹과 객체를 만들 수 있는 오픈소스 플랫폼을 제공하는 마크.스페이스가 한국 커뮤니티 구축을 통해 더 활성화된 가상 부동산 거래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지온마켓리서치에 따르면 마크.스페이스는 2022년까지 총 268.9억달러 규모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야나 콘토로비치(Yana Kontorovich) 마크.스페이스 CEO겸 창업자는 “마크.스페이스의 가상 공간에서 사용자들은 개개인의 취향과 스타일에 따라 자신의 집을 직접 디자인 할 수 있다. 심지어 미술 작품이나 공예품을 포함한 다양한 3D 객체를 통해 독창적이고 창의적인 방법으로 자신만의 공간을 꾸밀 수 있다. 곧 출시될 다양한 장식품과 스타일을 포함한 네 가지 디자인 패키지를 통해 소비자들로 하여금 더 넓은 선택의 폭을 제공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마크.스페이스 VR/AR 플랫폼 <제공: 마크.스페이스>

마크.스페이스 플랫폼은 사용자들끼리 비디오, 사진, 오디오 등을 포함한 다양한 콘텐츠를 서로 공유할 수 있는 소셜 네트워크 기능도 한다. 더불어 개인 아파트부터 상점, 그리고 빌딩까지 사용자에 의해 생성된 모든 가상 자산에 대한 부동산 거래를 가능하게 하며 더 나아가 스마트 계약을 통해 사용자가 생성한 가상 자산과 3D 아이템에 대한 소유권을 보장받을 수 있다.

마크.스페이스 경제 생태계 구축에도 앞장선다. 기업들은 유닛이라 불리우는 가상 사무실을 설립해 사업을 펼칠 수 있다. 유닛 내에서 기업들은 마치 실제와도 같은 물품들을 만들어 현실 세계과 같이 사업자 등록증을 통해 상업 목적으로 소비자들과 거래할 수 있다. 현재 마크.스페이스는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사업자 등록증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마크.스페이스 플랫폼 내의 최소 단위인 유닛은 최소 1개부터 최대 35개의 박스로 구성되는데 거래 플랫폼인 유니텍스(UNITEX) 내에서 마크 토큰(MRKs)를 활용해 유닛을 사고 팔 수 있다. 유니텍스 플랫폼은 개인 식별 코드를 탑재한 사용자 개인 계정에서 접속 가능하며 모든 거래와 개인 정보 내역은 안전하게 저장된다.

현재 마크.스페이스는 플랫폼 강화 및 사업 확장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에 힘쓰고 있다.

야나 콘토로비치 창업자는 “마크.스페이스는VR 소프트웨어 및 기기 분야의 선도를 달리고 있는 한국 기업들과 협업 중이다”며 “2025년까지 하드웨어 시장은 35%, 그리고 소프트웨어 시장은 48%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다”고 말했다.

권민중 기자  prime@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민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