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마트 인터페이스 홈-가전
아이오톤-타타커뮤니케이션즈, IoT 문제점 블록체인으로 해결

글로벌 IoT 블록체인 프로젝트 ‘아이오톤(IoTon)’이 글로벌 통신기업 ‘타타커뮤니케이션즈(TATA COMMUNICATIONS)’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이오톤은 IoT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연결되고 고도로 지능화된 초연결 사회를 위한 BIoT 범용 플랫폼을 지향하고 있다.

타타커뮤니케이션즈가 제휴하고 있는 기업 및 통신사는 세계 240개국 2000개 이상 서비스와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앞으로 프로젝트가 진행되면 아이오톤에 연결된 IoT 기기들의 통신을 안정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아이오톤 블록체인 프로젝트는 현재 국내외의 IoT 서비스의 문제를 블록체인 기술로 해결하고자 시작됐다. 현재 IoT 서비스는 디도스(DDoS, 분산형 거부 공격)에 취약한 IoT 기기들이라 해킹에 무방비한 상태다.

또 IoT 플랫폼의 단편화로 각각의 다른 브랜드 IoT 기기들은 서로 호환되지 않는 비효율적인 약점이 있다. 아울러 사용자들은 각각의 IoT 기기들을 사용하면서 개인의 사용 이력을 플랫폼 회사에 공개하고 있지만 어떠한 보상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아이오톤의 블록체인 기술은 디바이스 민주주의(Device Democracy)를 실현하고 데이터 주권을 이용자들에게 돌려준다. 이용자들의 IoT 기기들의 빅데이터(big data)가 플랫폼의 서버에 저장되는 중앙집권화가 아닌 각 노드별로 저장하는 탈중앙화를 실현한다.

IoT 기기들의 공유 경제화를 실현하여 기기들을 사용하는 사람들과 정보를 제공하는 이용자들에게 룰엔진(Rule Engine)을 통해 합리적인 보상도 이루어진다. 또 블록체인을 어렵게만 느끼거나 도입하기 어려운 중소 제조사들도 아이오톤의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oftware development kit, SDK)를 삽입할 경우 손쉽게 아이오톤의 블록체인의 생태계에 진입할 수 있는 큰 장점 중 하나다.

아이오톤 프로젝트를 이끄는 정수영 대표는 “전세계 loT 시장은 2020년까지 250억개의 IoT 기기들과 1조달러를 넘는 시장이 예측된다. 아이오톤은 IoT 산업에 20년 넘는 전문가들 및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어드바이저와 협업해 사물인터넷에 최적화된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들 것이다”며 “이번 글로벌 공룡 통신기업 타타커뮤니케이션즈의 파트너 협약체결로 아이오톤의 글로벌 진출과 IoT 기기들을 사용하는 이용자들의 편의성이 높아져 성장에 더 탄력을 받을 것이다”고 전했다.

권민중 기자  prime@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민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