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더스트리4.0 산업용 IoT
삼성전자, NB-IoT 솔루션 ‘엑시노스 i S111’로 완제품 소형화

삼성전자가 협대역 사물 인터넷(NB-IoT, NarrowBand Internet of Things)을 지원하는 IoT 솔루션 ‘엑시노스 i S111’을 출시한다.

엑시노스 i S111은 NB-IoT 통신을 활용한 제품으로 수도·가스·전기 사용량 검침이나 영유아·애완동물의 위치 등과 같은 데이터를 원거리에서 주고받는 데 최적화된 IoT 솔루션이다.

NB-IoT는 짧은 거리에서 통신하는 블루투스, 와이파이와 달리 기존 LTE 기지국을 기반으로 통신 사업자가 서비스하는 전 지역에서 적은 용량의 데이터를 저전력으로 주고받는(LPWA, Low Power Wide Area) 통신 표준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IoT 제품에 필수적인 데이터 보안을 강화하고자 암호화/복호화 관리 하드웨어인 SSS(Security Sub System)와 물리적 복제방지 기능인 PUF(Physically Unclonable Function)를 엑시노스 i S111에 탑재했다.

또 삼성전자는 고객의 NB-IoT 완제품 소형화를 위해 모뎀, 프로세서, 메모리, GNSS(위성항법장치) 등의 기능을 하나의 칩에 모두 통합했다.

특히 엑시노스 i S111에는 데이터를 송수신하지 않을 때 칩을 수면모드로 전환시켜 전력 소모를 최소화하는 PSM(Power Saving Mode)과 eDRX(extended Discontinuous Reception) 기능이 포함돼 소비자는 AA 건전지 2개만으로도 NB-IoT 완제품을 10년 이상 사용할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강조했다.

삼성전자 S.LSI사업부 마케팅팀 허국 상무는 “협대역 사물인터넷을 통해 많은 기기들이 실내를 넘어 더 넓은 영역에서 다양한 기능으로 활용 될 수 있다”며 “엑시노스 i S111은 뛰어난 보안성과 효율적인 통신능력을 바탕으로 사물인터넷 서비스 발전에 혁신적으로 기여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엑시노스 i S111은 3GPP 릴리즈14 표준 지원을 통해 다운로드 127Kbps(초당 킬로비트), 업로드 158Kbps까지 구현할 수 있다.

지난해 와이파이 통신 기반 엑시노스 i T200을 발표한 삼성전자는 IoT 전용 칩을 지속 출시하며 라인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