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임베디드
마우저-이마하라, ‘사이버네틱스’ 최전선 탐구하다

마우저일렉트로닉스가 유명 엔지니어 그랜트 이마하라(Grant Imahara)와 함께 수상 경력이 있는 마우저의 ‘협업을 통한 혁신’(Empowering Innovation Together)의 새로운 시리즈 ‘제너레이션 로봇’(Generation Robot)의 네 번째 방송을 공개했다.

이번 방송에서 이마하라는 도쿄 외곽에 자리한 사이버다인 스튜디오(Cyberdyne Studio)를 방문해서 HAL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HAL은 사용자의 이동 능력을 복원 또는 향상시키기 위해 인간, 기계, 정보 전달 기능을 결합한 의료용 로봇 슈트다.

제너레이션 로봇 시리즈는 마우저의 주요 공급사인 아나로그디바이스(Analog Devices), 인텔(Intel), 마이크로칩 테크놀로지(Microchip Technology), 몰렉스(Molex)의 후원을 받아 진행된다.

<제공: 마우저일렉트로닉스>

마우저와 이마하라는 사이버다인 스튜디오의 CEO 요시유키 산카이(Yoshiyuki Sankai) 박사와 심층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인간-로봇의 사이버네틱스를 상이하게 이용하는 방법을 학습한다. 방송에서는 HAL 장치가 사용자의 이동성을 지원하며 향상시키는 모습을 다룬다.

이마하라는 인터뷰를 통해 HAL을 착용한 환자가 HAL을 이용하고 모터 기능을 재학습하는 방법을 배운다. 환자의 삶을 개선시키는 기술도 확인할 수 있다.

마우저일렉트로닉스 글렌 스미스(Glenn Smith) 사장 겸 CEO는 “인간과 로봇 시스템의 융합이야말로 혁신의 정점에 있다”며 “사이버다인 스튜디오의 기술은 신체적 장애를 영구적으로 해결할 방안을 제시하며 인간성을 영원히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마하라는 “이제 사람이 기계 옆에서 근무하는 시대는 끝나고 사람이 기계와 함께 근무하는 시대가 됐다. HAL 기술은 우리의 뇌신경에 연결되어 있어서 행동을 생각하면 반응하는 기술을 구현했다”고 전했다.

2015년 처음 시작한 협업을 통한 혁신(Empowering Innovation Together) 시리즈는 전자 부품 산업에서 가장 가시적이고 많이 알려진 프로그램으로 수퍼히어로 기술의 실제 구현, 더 똑똑한 도시 만들기 기술의 이점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2018년 마우저는 협업을 통한 혁신 시리즈를 통해 전세계에서 더 많은 혁신가들을 만나고 로봇이 인류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집중 살펴보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