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넥티드 트렌드-인터페이스
애플, 스마트폰 시장서 ‘화웨이’에 밀려 3위2분기 판매량 2% 성장…전세계 최종 사용자 대상 3억7400만대 판매

가트너(Gartner)가 2018년 2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을 발표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화웨이가 처음으로 애플을 제치고 전세계 스마트폰 기업 2위를 차지했다. 한편 애플은 3위에 그쳤다. 2018년 2분기 최종 사용자들에게 판매된 스마트폰의 수는 2% 증가해 3억7400만대를 기록했다.

안슐 굽타 가트너 책임 연구원은 “화웨이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2018년 2분기에 38.6% 증가했다. 화웨이는 지속적으로 스마트폰에 혁신적인 기능들을 제공하고 다양한 스마트폰을 선보이며 보다 폭넓은 소비자층을 공략하고 있다”며 “유통 채널, 브랜드 구축, 아너(Honor) 시리즈의 포지셔닝 등에 대한 투자가 판매 성장에 도움이 됐다. 화웨이는 전세계 70여개의 시장에 아너 스마트폰 시리즈를 출하하고 있고 이는 화웨이의 핵심 성장 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018년 2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이 12.7% 감소했으나 전세계 1위 스마트폰 기업의 자리를 지켰다.

안슐 굽타 책임 연구원은 “삼성은 전세계적인 스마트폰 수요 감소와 중국 제조사와의 경쟁 심화 등의 난관에 직면했다”며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가 둔화되면서 삼성전자의 수익성이 감소했다. 삼성은 갤럭시 노트9 모델을 통해 성장세를 회복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8년 2분기 전세계 상위 5개 공급업체별 최종 사용자 대상 스마트폰 판매량(단위: 1000대) <출처: 가트너(2018년 8월)>

애플의 2018년 2분기 실적 성장률은 0.9%에 그쳐 작년과 비슷했다.

안슐 굽타 연구원은 “애플이 현 세대 플래그십 아이폰에 최소한의 업그레이드만을 선보이면서 2018년 2분기 성장률이 둔화됐다”며 “아이폰 X에 대한 수요는 다른 신제품들이 출시되었을 때보다 훨씬 일찍 감소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또 안슐 굽타 연구원은 “중국 브랜드와의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고 휴대폰의 가치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가 높아지면서 애플은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프리미엄 아이폰 시리즈에 더욱 높은 가치를 제공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8년 2분기 운영체제별 전세계 최종 사용자 대상 스마트폰 판매량(단위: 1000대) <출처: 가트너(2018년 8월)>

샤오미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온라인 및 오프라인 소매 업체를 통합해 단일의 소매 모델을 도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를 통해 샤오미는 둔화하고 있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성장을 가속화하고 있으며 2018년 2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4위를 차지했다.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시장에서는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2018년 2분기에 88%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하며 11.9%에 그친 애플의 iOS를 크게 앞질렀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