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스맥, 사이버리즌 EDR 솔루션 국내 공급…ICT사업부 매출 확대 기대

스맥이 사이버리즌(Cybereason)과 손잡고 국내 보안 솔루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스맥은 오는 30일과 31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콘퍼런스 ‘ISEC 2018’에 사이버리즌의 엔드포인트 위협 탐지 및 대응(이하 EDR, EDR: Endpoint Detection & Response)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스맥은 글로벌 사이버 보안 전문기업인 사이버리즌과의 협업을 통해 또 다른 성장 동력을 얻게 됐다며 국내 EDR 솔루션 시장의 규모가 점점 확대되는 추세로 향후 ICT사업부의 매출 성장에도 긍정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사이버리즌은 이스라엘 정보부대 ‘Unit 8200’ 출신의 보안 전문가들이 2012년 설립한 사이버 보안 전문기업이다. 본사는 미국 보스턴에 있으며, 이스라엘 텔아비브를 비롯해 런던, 시드니, 도쿄에 지사를 두고 있다.

사이버리즌의 EDR은 랜섬웨어, 지능형 보안위협에 최적화된 솔루션으로 AI 엔진을 통해 정보를 분석하고 실시간으로 사이버 공격을 탐지해 세부 공격 정보를 관리자에게 시각화 해준다.

특히 인메모리 분석을 통해 초당 800만 번의 충돌 없는 데이터 분석이 가능해 대응 시간을 최소화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앞서 스맥은 올해 3월 계약을 통해 사이버리즌의 보안 솔루션 국내 총판권을 획득하고 본격적인 소프트웨어 공급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계약 이후 국내 대형 호텔 체인과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 통신사와의 추가 계약을 추진 시키는 등 사업 확장에 속력을 더하고 있다.

스맥 최영섭 대표는 “네트워크 환경의 변화에 따라 사이버 공격도 지능화, 불규칙화가 진행되면서 실시간 분석과 대응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EDR 대응 기술을 보유한 사이버리즌과의 협업을 통해 확대되는 보안 시장을 공략하는 동시에 시너지를 일으킬 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