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넥티드 트렌드-인터페이스
명절연휴 시작, 택배사 위장 문자로 악성코드 심는 스미싱 주의보

문자에 포함된 URL을 통해 사용자 스마트폰에 악성코드를 설치하고 금전적 피해를 유발하는 스미싱 범죄가 설 연휴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요구된다.

스팸차단 앱(App) ‘후후’를 운영하는 후후앤컴퍼니가 설 명절을 앞두고 택배업체를 사칭하는 스미싱 유형이 늘고 있어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러한 유형의 스미싱은 갈수록 진화해 ‘택배 주소지 변경요청’, ‘택배 분실 보상처리’ 등 URL 클릭을 유도하기도 한다.

의심스러운 URL은 클릭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스마트폰 단말 설정에서 ‘출처를 알 수 없는 앱 설치하지 않기’ 기능을 활성화하는 등 스마트폰 보안 기능을 강화하고 사전에 통신사 고객센터를 통해 소액 결제 금액 한도를 낮추거나 차단해두는 것이 좋다.

스미싱 탐지 기능이 탑재된 ‘후후’ 같은 앱을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에 URL이 포함된 문자 메시지가 오면 문자 알림창에 ‘URL 스미싱 탐지’ 안내 버튼을 통해 스미싱 여부를 실시간으로 판별할 수 있다. 

의심 혹은 위험이라는 판별 결과가 확인되면 해당 URL을 절대 클릭하지 말고 문자까지 삭제하는 것이 좋다.

후후앤컴퍼니 관계자는 “특히 명절 택배를 많이 주고받는 이용자들을 노리는 스미싱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갈수록 노련해지는 수법에 어르신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에 후후와 같은 스미싱 여부를 판별해주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강조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