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마트 인터페이스 홈-가전
삼성전자, 유럽 TV시장 공략 시동…‘삼성포럼 2019’서 신제품군 공개
13일(현지시간) '삼성포럼 유럽 2019' 미디어데이에서 삼성전자 유럽총괄의 가이 킨넬(Guy Kinnell) 상무가 2019년형 QLED TV에 대한 발표를 하고 있다. [출처=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전세계 주요 거래선과 미디어를 대상으로 ‘삼성포럼 2019’를 개최한다. 이 달 12일부터 내달 26일까지 포르투갈 포르투, 터키 안탈리아, 싱가포르 센토사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광장(Plaza)’이라는 콘셉트를 적용, ‘삼성 플라자’라는 주제로 전시장을 구현한 삼성전자는 이번 포럼에서 인공지능(AI) 플랫폼 ‘뉴 빅스비’를 중심으로 자사 제품과 타사 제품까지 연동…제어하는 커넥티드솔루션 (Connected Solution)을 선보일 예정이다.

13일(현지시간) 포르투에서 진행된 미디어데이에서 2019년형 QLED TV 전 라인업을 공개하고 3월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유럽시장의 경우 65형에서 98형에 이르는 8K 제품(Q950R), 기능과 디자인에 따라 차별화된 43형에서 82형까지의 다양한 4K 제품 등 총 6개 시리즈 20여개 모델을 공급할 계획이다.

2019년형 QLED TV는 AI 화질엔진 ‘퀀텀 프로세서’를 4K제품까지 확대·적용하면서 원본 화질에 관계없이 장면별로 최적의 화질과 사운드를 구현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패널 구조 개선을 통해 화면에 빛을 균일하게 뿌려주는 ‘울트라 뷰잉 앵글’ 기술과 신규 화면 보정 알고리즘으로 시야각도 대폭 개선했다.

뉴 빅스비가 적용된 개방형 플랫폼으로 사용자편의성도 높아졌다. 특히 애플과의 협력으로 ‘에어플레이2(AirPlay2)’, 업계 최초로 ‘아이튠즈 무비& TV쇼’ 서비스를 탑재해 콘텐츠 폭을 넓혔다.

QLED 디스플레이를 새롭게 적용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과 ‘더 세리프(The Serif)’의 2019년형 신제품도 공개됐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부사장은 “지난해에는 삼성 QLED TV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과 신뢰를 확인했다”며 “올해는 QLED 8K 판매를 본격 확대해 초대형 시장의 격차를 벌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우진 기자  desk1@theinterface.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