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비욘드 5G
3조원대 ‘e스포츠’ 시장 진출… SK텔레콤, '블루오션' 게임시장에 출사표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SK텔레콤-컴캐스트 공동 기자간담회 현장 [출처=SK텔레콤]

SK텔레콤이 미디어·엔터테인먼트그룹 ‘컴캐스트(Comcast)’와 손잡고 e스포츠 산업계에 진출한다. 글로벌 미디어그룹과 게임시장 공동사업을 위한 조인트벤처(JV)를 설립, 신사업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설 전망이다.

SK텔레콤은 ‘MWC 2019’ 개막 전날인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컴캐스트그룹의 ‘컴캐스트 스펙타코어(Comcast Spectacor)’와 e스포츠·게임 공동 사업을 위한 조인트벤처(T1 엔터테인먼트&스포츠) 설립을 발표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시가총액 약 174조원, 연매출 약 110조원의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기업업인 컴캐스트는 전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케이블TV·방송사이자 미국 1위 인터넷 서비스 제공사다. 현재 약 54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양사가 추진 중인 조인트벤처의 모체는 SK텔레콤이 2004년 창단한 e스포츠 구단 ‘T1’이다. SK텔레콤이 최대주주로, 컴캐스트는 지분투자를 통해 2대 주주로 구성된다.

◆대기업 산하 e스포츠 전문기업 첫 출범
SK텔레콤은 e스포츠 잠재력을 확인하고 뉴(New) ICT 사업 중 하나로 장기간 준비해왔다고 설명했다. 그간 기업들이 e스포츠 구단을 직접 운영하거나 스폰서십을 통해 마케팅이나 홍보에 활용한 사례는 있었으나 국내 대기업이 e스포츠 전문기업 설립을 추진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전세계 e스포츠 산업은 지난해 8억6900만달러(약 1조원) 규모에서 2022년 29억6300만달러(약 3.3조원) 규모로 연평균 35% 성장률이 예상되는 블루오션 시장이다. 

골드만삭스 전망은 e스포츠 핵심 수익원인 상금, 중계권, 스폰서십, 광고, 상품 판매만 종합한 규모로 약 101억달러(11.3조원) 규모의 게임 스트리밍 시장을 포함하면 지난해 관련 산업 규모는 연간 12조원대로 커진다.

양사는 ▲글로벌 e스포츠팀 공동 운영 ▲콘텐츠 공동 제작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을 공동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한국과 미국, 유럽에서 글로벌 e스포츠팀 운영을 추진하면서 중계권, 광고 등 다양한 영역에서 가치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게임 스트리밍 추진을 위해 양사는 컴캐스트의 미디어 역량을 활용해 e스포츠 관련 콘텐츠를 제작하고 SK텔레콤의 미디어 플랫폼과 컴캐스트의 스포츠 방송채널 등을 활용해 콘텐츠를 유통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양사는 24일 체결된 파트너십을 시작으로 양사 경쟁력을 활용한 미디어 협력을 논의할 방침이다. 파트너십 체결식에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디베시 라즈(Devesh Raj) 컴캐스트그룹의 전략기획부문 총괄, 터커 로버츠(Tucker Roberts) 컴캐스트 e스포츠 총괄 등이 참석했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e스포츠, 미디어 등 뉴 ICT 사업 확대를 함께할 든든한 동반자를 얻었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글로벌 미디어, 콘텐츠 사업을 강화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터커 로버츠 컴캐스트 e스포츠 총괄은 “e스포츠 사업을 글로벌로 확대할 수 있는 값진 협력을 맺었다”며 “SK텔레콤과 함께 다양한 신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우진 기자  desk1@theinterface.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