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넥티드 트렌드-인터페이스
‘지능형 모빌리티’ 산업 조망 …'2019 서울모터쇼' 29일 개막
정만기 서울모터쇼조직위원장이 개막식에서 인사말을 하는 모습

2019 서울모터쇼가 29일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경기도 고양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개막했다. 올해 모터쇼는 현 자동차산업을 관통하고 있는 키워드인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Sustainable·Connected·Mobility)”을 주제로 내달 7일까지 진행된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정만기 위원장(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개막식에서 “앞으로 서울모터쇼를 아시아에서 지속가능한 에너지, 커넥티드, 모빌리티에 관한 신기술과 신제품을 발표하는 대표적 전시회로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개막식은 개막공연, 영상브리핑, 축사 부문은 축소하고 참가업체의 우수기술과 신제품을 소개하는 키노트 스피치가 이어졌다. 현대자동차, SK텔레콤, 자트코코리아엔지니어링 3개사에서 키노트 발표에 나섰다.

윤경림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 부사장은 클린 모빌리티, 프리덤 인 모빌리티, 커넥티드 모빌리티 3개 기반의 ‘스마트 모빌리티’를 키노트 스피치 주제로 삼고 현대자동차그룹의 미래 자동차 산업 비전을 제시했다. 

윤경림 부사장은 “차량과 서비스가 통합된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자가 되겠다”라며 “이를 통해 ‘자동차에서 삶의 동반자’로 변화하겠다”고 말했다.

두 번째 발표자로 나선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5G가 열어가는 모빌리티 미래’를 주제로 “5G는 4G보다 최대 전송속도가 20배 빠르고 전송지연은 100분의 1 수준으로, 기존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삶의 혁신을 가져올 수 있다”며 “SK텔레콤은 5G 네트워크에 연결된 AI비서가 출근길을 안내하고, 시간과 장소의 물리적 한계를 극복하는 등 우리 생활 혁신의 방향을 선도해갈 것”이라 말했다.

다나카 히로야스 자트코코리아 대표이사는 마지막 키노트 연사로 나서 “자트코는 지속가능한 에너지, 커넥티드, 모빌리티 등 모든 변화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되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차량용 변속기는 최고의 엔진 효율을 자랑하는 무단변속기(CVT)와 저전력 모터-발전기로 조합돼 연비향상이 가능하다”고 신제품을 소개했다.

최태우 기자  desk@theinterface.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한국, 자율차 기술 준비 지수 평가서 13위…3단계 하락 icon"콜하면 온다", 택시서비스 ‘웨이고 블루’ 시범서비스 시작 icon현대차, 인도 우버 ‘올라캡스’에 투자…MaaS 경쟁력 확보 icon공유자전거 서비스 ‘일레클’에 투자한 쏘카…‘MaaS 생태계 키운다’ icon자율차 기술 선도국 전문가 모였다, 서울서 기술·표준 전략 논의 iconVCNC, 준고급 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 4월 출시한다 icon'5G 서비스 준비 완료'…통신3사 고민은 '요금제·콘텐츠' 해결 iconARM, 펠리언 플랫폼 기반 '에너지 유틸리티' 사업 본격화 icon“5G 데이터 완전무료화” 선언한 KT…시장 경쟁구도서 기선 제압 iconLGU+도 5G 무제한 요금제 출시…통신3사 요금제 경쟁 일단락 icon올해 서울모터쇼, 행사 10일 간 63만명이 전시장 찾았다 icon5G-LTE 연동 기술 특허출원 늘었다, 전국망 구축까지 출원 증가세 이어갈 듯 iconVCNC, ‘타다’ 드라이버·승객 위협한 택시기사 형사고발 icon커넥티드 엔터프라이즈 시대, 운영관리 전략의 중요성 icon올해 컴퓨텍스 전시회, 스타트업 특화관 ‘이노벡스’ 확대 운영한다 icon대다수 기업들이 차세대 IT플랫폼인 ‘자동차’에 관심을 갖는 이유 icon현대기아차, 모바일 기반 ‘전기차(EV) 성능 조절’ 기술 개발 iconKT, 이륜차 제조·렌탈기업과 '스마트모빌리티 사업' 추진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