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넥티드 테크-인터페이스
고순동 한국MS 사장, “AI 활성화 위한 기술·사회적책임 다할 것”한국형 AI 활성화 전략 발표,"사회적가치 이어가면서 AI 대중화에 기여" 강조
고순동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사장

“기술에 대한 확신으로 사회적 약자, 소외자를 품고 사람을 위한 것, 이것이 마이크로소프트가 추구하는 인공지능(AI)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한국MS)가 한국형 인공지능(AI) 활성화를 위한 포괄적 지원 플랜(AI Country Plan)을 공개하고 국내 기업과 기관, 다양한 사회구성원과 협력을 추구하면서 AI 대중화에 기여할 것을 공식화했다.

AI가 제공하는 다양한 기술적 가치 개발을 위해 산학연 AI프로젝트를 추진하고, 국내기업의 비즈니스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면서,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공공기관과 협업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책임 의무에도 앞장서겠다는 의지다.

고순동 한국MS 사장은 지난달 29일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AI 기반의 혜택을 충분하게 누리기 위해서는 기술로써의 AI는 물론 정책, 사회, 문화 등 다각도의 노력이 함께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순동 사장은 이날 현장에서 AI로 기업의 성공적인 디지털혁신(Digital Transformation, DT)을 지원함은 물론, 한국사회 전반에 걸친 종합적 발전을 위한 토대마련을 위해 4대 핵심영역에서의 지원책을 공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모든 조직과 사람들이 보다 많은 것을 이룰 수 있게 지원하며, 누구나 쉽게 사용하고 그 혜택을 누릴 수 있는 AI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선 MS의 클라우드/AI 기술이 주요 산업군에 적용될 수 있도록 국내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하면서 기업의 디지털혁신 구현(Enabling DT)을 위한 역할을 강화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와 산업계·학계와의 책임있는 AI 구축을 위한 협력을 추진하면서 공공분야에서의 AI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할 것을 밝혔다.

기술격차 해소 및 일자리창출에도 적극 기여하겠다는 의지도 표명했다. 산학연 AI연구사업을 지원하면서 AI 전문인재를 양성하고, 공공기관과의 협업으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한국MS는 데이터·분석·클라우드 3각축을 기반으로 구현되는 미래사회에서 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기술적 지원을 포함, AI가 제시하는 다양한 기술·사회적가치 확산에 나설 것을 밝혔다.

아울러 도서산간지역 내 학생들을 위한 화상자문 역할, 소외계층을 위한 IT/AI 기반 서비스를 제공하고 비영리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에도 적극적인 행보에 나설 계획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고순동 사장은 “인텔리전트 클라우드-인텔리전트 엣지라는 시대적 흐름과 기술적 진화에 맞춰 AI는 오늘날 핵심 기술로 부상한 상황”이라며 “AI는 사회경제적으로 많은 변화를 이룰 수 있는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MS는 오랜 기간 축적된 AI 리더십과 통합적인 AI 플랜을 통해 국내기업은 물론 사회 전반적으로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으로 적극 지원하면서 가치창출을 위한 행보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태우 기자  desk@theinterface.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