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넥티드 트렌드-인터페이스
단 한 번의 보안사고, ‘소비자 브랜드 충성도’에 영향 크다기업-소비자 보안사고 인식 격차 커, 기업은 정보보안 관리 이슈 해결해야
[출처=픽사베이]

전세계 산업계에서 관련 비즈니스 활성화를 목적으로 디지털혁신(DT) 프로젝트 추진이 가속화 되고 있는 가운데 대부분의 기업들이 사이버 보안 문제와 관련해 소비자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KPMG인터내셔널이 발표한 ‘고객정보 유출 지표(Consumer Loss Barometer)’ 보고서에 따르면, 소비자의 69%는 사이버 보안 문제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을 걱정하는 반면 기업의 67%는 회사의 재정적 손실과 평판 리스크를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사이버 보안 문제가 발생됐을 때 소비자의 42%는 문제 해결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는데 반해 47%의 기업은 고객에 사과 의사를 전달하는 것을 우선시 할 것이라고 답해 소비자와 기업 간 사이버 보안에 대한 기대치가 불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 보안 문제와 관련한 소비자 인식 결과도 공개됐다. 커넥티드카(Connected Car)와 같이 통신기술과 자동차 간 연결이 많아지면서 소비자의 73%는 향후 5년 간 자동차 관련 해킹을 우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자동차로 인한 정보 유출문제가 있다면 동일 제조사의 차를 절대로 구입하지 않겠다고 답한 비율도 2016년 10%에서 2019년 28%로 약 3배 증가했다. 데이터 보안사고가 소비자의 브랜드 충성도를 해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소비자의 71%는 해커를 통한 정보 유출보다 소매 업체가 개인 정보를 악용하는 것에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의 75%는 연결된 기기에 추가적인 보안과 개인정보 보호 조치가 포함돼야 한다고 여겼다. 

또 소비자의 48%는 금융기관이 은행 업무에 사용되는 모바일 기기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책임 권한을 가져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전세계 2151명의 소비자, 1802명의 기업 내 최고정보보안책임자(CISO)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삼정KPMG 사이버 보안 리더 김민수 상무는 “이번 조사에서 CISO 응답자 중 83%가 사이버 보안을 기업의 성장에 중요한 리스크로 평가하고 있다고 답했다. 조사 결과에서 나왔듯 비즈니스 가치 사슬에서 보안 전략은 더욱 중요해진 상황”이라며 “기업은 소비자 중심의 사이버 보안을 강화해 고객과의 신뢰를 구축하는 것이 향후 비즈니스 전개에 있어 중요한 점을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최태우 기자  desk@theinterface.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