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더스트리4.0 정책
산업부·국정원, 8개 발전사와 ‘발전제어망 보안관제’ 연구 본격화

산업통상자원부가 9개 기관과 발전제어 시스템 보안관제 구축을 위한 연구개발에 나선다. 발전소운전 제어시스템을 타겟으로 하는 내외부 사이버공격을 모니터링하고 보안위협의 원천차단 시스템 구축이 주요 골자다.

산업부는 국가정보원과 8개 발전사와 지난 3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당 기술에 대한 공동연구에 나설 것에 합의했다.

해외 에너지 제어시스템에 대한 사이버위협 사례가 최근 지속적으로 보고되면서 이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기술개발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2015년 우크라이나 발전소에 대한 악성코드 공격으로 발전소가 정지되면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된 사건이나 2016년 독일의 원전 연료처리 시스템이 악성코드에 감염되면서 가동이 중단되는 등 발전소를 노리는 사이버위협이 현실화되고 있다.

산업부 이호준 정책기획관은 “국내 발전공기업들이 모두 참여, 공동으로 연구개발을 추진함으로써 중복투자를 방지하고 협업을 통한 보안강화 노력이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이버위협으로부터 전력시설의 안정적 운영 확보를 통한 국가경쟁력 강화는 물론 선도적인 사업 추진으로 관련 산업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우진 기자  desk1@theinterface.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