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클라우드/데이터센터
MS, 개발자 컨퍼런스 ‘빌드 2019’서 클라우드-AI 협업 툴 발표오픈소스 큰형 '레드햇'과 협력으로 개발한 오픈소스 툴도 업데이트
라나 암자디 마이크로소프트 수석 제품 마케팅 매니저 [출처=MS]

마이크로소프트(MS)가 6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 워싱턴 컨벤션센터에서 개발자 컨퍼런스인 ‘마이크로소프트 빌드 2019(Microsoft Build 2019)’를 열고 생산성·인텔리전트 솔루션 기술을 대거 선보였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키노트에서 MS애저(Azure), 다이나믹스 365(Dynamics 365), 파워 플랫폼(Power Platform), 마이크로소프트 365(Microsoft 365)를 지원하는 MS의 비전과 개발자의 기술적 혜택에 대해 강조했다.

우선 애플리케이션과 웹 전반에 걸친 마이크로소프트 365(Microsoft 365)의 AI 역량과 새로운 협업 및 생산성 서비스가 발표됐다. 

통합된 생산성 환경을 지원하는 마이크로소프트 365 기반의 마이크로소프트 그래프(Microsoft Graph)는 윈도, 오피스365(Office 365), 엣지(Edge), 팀즈(Teams) 등 4개를 통한 협업과 일하는 방식에 관한 포괄적인 데이터 그래프다. 조직의 상황에 알맞은 인력과 정보, 활동을 AI 기반으로 맵핑해 업무 방식과 협업 증진을 위한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컨퍼런스에서 새로 공개한 그래프 데이터 커넥트는 애저 데이터 팩토리(Azure Data Factory)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 그래프 상에 있는 기업이나 조직의 생산성 데이터와 해당 기업이 보유한 데이터를 안전하게 통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워크플레이스 애널리틱스(Workplace Analytics)의 하나의 기능으로 사용하거나 ISV용 SKU로 사용할 수 있다.

웹이나 앱에 있는 콘텐츠를 모듈형으로 구성해 문서 작업에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웹 기반 플랫폼 플루이드 프레임워크(Fluid Framework)도 공개했다.

엣지 브라우저의 신규 기능도 소개됐다. IE 모드(IE mode)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기반의 앱을 엣지에서 그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며, 프라이버시 제어 기능도 추가돼 개인정보 보호 단계를 3단계(unrestricted, balanced, strict)로 설정할 수 있다.

컬렉션(Collections)은 웹상에 있는 정보와 오피스 앱을 통합해 콘텐츠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해준다. 원하는 콘텐츠를 AI가 알아서 정리하고 쉽게 문서 작업 등에 활용하거나 공유할 수 있도록 한다. 새로운 기능들은 에지 차기 버전을 통해 출시된다.

애저와 윈도 상에서 활용 가능한 새로운 오픈소스 기술과 개발자 툴도 공개됐다. 애저 쿠버네티스 서비스(Azure Kubernetes Service, AKS)는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컨테이너 인프라 확장·관리를 위한 안전성과 유연성을 지원하는 점이 특징으로, 이번 빌드에서는 쿠버네티스 작업량을 원활하게 소화하고 안전하게 보호하는 신규 기능이 추가됐다.

레드햇(Red Hat)과의 협력으로 쿠버네티스상의 서버리스 이벤트 드리븐(event-driven) 컨테이너의 배포를 지원하는 오픈소스 컴포넌트인 ‘쿠버네티스 이벤트 드리븐 오토스케일링(Kubernetes Event-driven Autoscaling, KEDA) 프리뷰’도 공개됐다.

애저 펑션(Azure Functions)을 쿠버네티스 클러스터의 컨테이너 형태로 배포할 수 있는 호스팅 옵션을 제공하면서 오픈시프트(OpenShift)를 기반으로 하는 클라우드 및 온프레미스라면 애저 펑션 프로그래밍 모델과 스케일 컨트롤러를 함께 활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는 Q# 컴파일러와 시뮬레이터를 오픈소스로 공개한다고 정식 발표했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는 퀀텀 프로그래밍을 위한 Q# 언어를 선보인 바 있다.

사티아 나델라 CEO는 “컴퓨팅이 일상 모든 곳에 깊숙이 스며들면서 개발자들의 선택이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을 좌우하게 될 것”이라며 “MS는 개발자들에게 신뢰할 수 있는 툴과 플랫폼을 제공하고, 개발자들이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우진 기자  desk1@theinterface.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