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더스트리4.0 산업용 IoT
KT, 이륜차 제조·렌탈기업과 '스마트모빌리티 사업' 추진
16일 광화문 KT사옥에서 열린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3사 관계자들이 서명을 하고 있다. [출처=KT]

KT가 대림오토바이, AJ바이크와 전기이륜차 기반의 스마트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추진한다. 3사 간 협업을 추진하면서 향후 배터리 공유서비스 기술 표준화도 추진하면서 관련 시장 생태계 구축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3사는 16일 광화문 KT사옥에서 모빌리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기이륜차 배터리 공유서비스와 같은 전기차(EV) 기반의 스마트모빌리티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데 합의했다.

전기이륜차는 내연기관을 전기배터리로 대체하면서 탄소배출량을 감축하고 미세먼지 저감이 가능해 친환경 운송수단으로 주목받고 있으나 짧은 운행 거리와 오랜 충전시간과 같은 기술적인 한계가 단점으로 지적돼왔다.

3사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전기이륜차의 단점을 보완하는 배터리 공유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전기이륜차 배터리 공유서비스는 이용자가 인근에 설치된 배터리스테이션에서 소모된 배터리를 반납하고 충전이 완료된 배터리를 교환하면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오랜 시간 충전해야 하는 기존 플러그인(Plug-in) 충전 방식과 달리 수 초만에 배터리를 교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KT는 전기이륜차 관제와 배터리 공유플랫폼을 개발과 서비스 운영을 전담하게 된다. 이용자는 KT가 개발한 앱(App) 형태의 플랫폼으로 배터리스테이션 위치, 배터리 잔량과 같은 주요 운행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이륜차 제조업체인 대림오토바이와 이륜차 렌탈 사업자인 AJ바이크는 배터리 공유형 전기이륜차를 개발하고 퀵서비스, 프랜차이즈, 배달대행업체와 같은 B2B 고객 유치를 통해 서비스 상용화 기반을 조성하게 된다.

3사는 향후 배터리 공유서비스 기술의 표준화도 추진하면서 전기이륜차 활성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초기에는 전기이륜차를 소유하고 있는 B2B 고객을 대상으로 배터리 공유서비스 사업을 진행하면서 향후 빅데이터 기반의 운행데이터 분석 등 서비스 모델을 고도화 할 예정이다. 

김우진 기자  desk1@theinterface.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