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조이 게임
‘Project.EX’, 에픽게임즈 지원금 받는다

차세대 모바일 MMO 전략게임이 에픽게임즈의 개발 지원금을 받게 됐다.

에픽게임즈코리아는 플레이어스가 개발하고 있는 ‘프로젝트 이엑스(Project.EX)’가 ‘언리얼 데브 그랜트’로 선정돼 지원금 2만달러를 수상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언리얼 데브 그랜트’는 에픽게임즈에서 제공하는 자금지원 프로그램으로 에픽게임즈는 언리얼 엔진 4를 이용해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개발하는 개발자와 개발사에 지원금을 제공하기 위해 2015년 초 500만달러의 기금을 마련한 바 있다.

‘언리얼 데브 그랜트’의 큰 특징은 별도의 조건이 없는 지원금이라는 데 있다. 에픽게임즈는 수상작에 대한 지적재산권이나 퍼블리싱 권한 등에 대해 일절 요구하지 않으며 자금은 별다른 귀속조건이나 의무사항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프로젝트 이엑스’는 ‘언리얼 데브 그랜트’를 수상하는 국내 네 번째 작품이자 세 번째 게임이다. 2015년 가니타니의 게임 ‘벨라티아’가 첫 번째로 수상했으며 2016년에는 엔씨소프트 성낙호 팀장이 개발한 ‘Unreal.js 플러그인’ 기술과 넥스트스테이지의 ‘다이스 이즈 캐스트’가 ‘언리얼 데브 그랜트’를 수상한 바 있다.

‘프로젝트 이엑스’는 모바일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초대형 MMO 전략게임이다. 압도적인 퀄리티의 비주얼과 기존 모바일 게임에서 볼 수 없었던 전략성, 그리고 수집형 RPG 이상의 재미를 가진 새로운 게임을 만들기 위해 언리얼 엔진 4를 선택했다.

플레이어스는 웅장한 도시와 왕국을 건설하고, 거대한 스케일의 전략 부대전투는 물론 다양한 전술을 활용한 파티전투를 전 세계 유저들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프로젝트 이엑스’를 개발하고 있다.

플레이어스 신성일 대표이사는 “모바일 게임의 미래는 물리 기반 렌더링의 실사 그래픽에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간 사용하며 노하우가 쌓여 있던 유니티 엔진 대신 언리얼 엔진 4를 선택했다”라면서 “언리얼 엔진은 ‘프로젝트 이엑스’의 목표 중 하나였던 압도적인 퀄리티의 비주얼을 가능하게 했다. 전략과 RPG가 합쳐진 새로운 장르의 모바일 게임인 ‘프로젝트 이엑스’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선정 소감을 전했다.

에픽게임즈코리아 박성철 대표는 “‘프로젝트 이엑스’를 처음 봤을 때 모바일 게임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의 비주얼에 깜짝 놀랐다. 언리얼 엔진 4를 이용해 한 차원 높은 모바일 게임을 개발하는 데에는 국내 개발사들이 최고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다”라면서 “언리얼 데브 그랜트 지원금이 아직 많이 남아 있으니 한국의 개발력을 널리 알리기 위해서라도 국내 개발사들이 더욱 많이 지원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