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조이 게임
글로벌 3년 ‘서머너즈 워’, 해외 시장서만 1조원 매출 달성

컴투스는 자사의 대표 RPG(역할수행게임)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가 지난 3년간의 성공적인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단일 게임 해외 매출 1조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컴투스는 이날 ‘서머너즈 워’의 글로벌 서비스 3주년 인포그래픽을 통해 지난 3년간 전세계 시장에서 거둔 다채로운 게임 성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초 국내 모바일 게임 최초로 총 매출 1조원을 기록한 ‘서머너즈 워’는 최근 국내를 제외한 해외 시장에서만 1조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실제로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한 지난 2014년 3분기부터 매 분기 해외 매출 80% 이상을 꾸준히 지속해왔다. 더불어 ‘서머너즈 워’가 해외에서만 1조원 매출을 거두며 다시 한 번 글로벌 대표 모바일 게임사의 위상을 드높이는 계기가 됐다.

이처럼 높은 글로벌 성과에 힘입어 ‘서머너즈 워’는 현재까지 총 59개 국가에서 게임 매출 1위, 총 125개 국가에서 매출 톱10에 오르는 등 북미, 유럽, 아시아 등 전 권역에 걸친 폭넓은 유저들의 사랑을 받으며 글로벌 대표 모바일 게임으로 단단히 자리매김 했다.

또 ‘서머너즈 워’는 다운로드에서도 최근 글로벌 누적 8000만건을 돌파했으며 현재까지 하루 평균 100만명 이상의 글로벌 유저가 꾸준히 게임을 즐기는 등 지속적인 인기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 밖에도 ‘서머너즈 워’에는 지난 3년간 총 200억 마리 이상의 몬스터가 소환됐으며 총 600억 판 이상의 전투가 진행됐다. 이 중 글로벌 3주년을 기념해 살펴본 가장 인기 있는 6성 각성 몬스터에는 빛 이누가미가 올랐으며 ‘월드아레나’에는 물 이프리트가 가장 많이 출전해 ‘서머너즈 워’ 유저간 대전에서 가장 선호하는 몬스터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컴투스는 올해 글로벌 서비스 3주년을 맞은 ‘서머너즈 워’의 지속적인 흥행과 IP(지식재산권) 성장을 위해 전세계를 대상으로 한 다양한 전략을 펼쳐오고 있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아시아 등 국내외 전 지역에서의 대회를 지속 강화하고 올 하반기 전세계 유저들이 맞붙는 월드 챔피언십을 통해 모바일 e스포츠 분야에서 글로벌 기준을 써내려 간다. 또 IP를 활용한 MMORPG 개발로 장르를 확장하고 영화, 애니메이션, 머천다이징 등 다양한 부가사업을 통해 오랫동안 사랑 받는 글로벌 브랜드로 지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최태우 기자  taewoo@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