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조이 게임
선데이토즈, 시즌2 앞세운 대표 게임들로 매출 톱10 도전장

선데이토즈가 자사 대표 모바일게임들의 시즌2를 앞세운 대규모 업데이트로 하반기 흥행세를 예고했다.

21일 기준 선데이토즈의 ‘애니팡3’와 ‘애니팡2’는 구글 플레이 게임 매출 순위에서 각각 13위와 18위를 기록하며 흥행권에 진입했다. 애니팡3의 경우 동화나라를 소재로 한 시즌1에 이어 시간여행을 테마로 한 시즌2를 선보인 직후 매출 10위권에 안착하면 빠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매출 13위의 기록은 RPG 일색인 상위 매출 순위에서 오랜만에 캐주얼 퍼즐 게임의 매출 톱10 진입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관심을 모은다. 애니팡2 역시 시즌2 업데이트 이후 1000개의 다양한 퍼즐 스테이지와 아이템들을 추가하며 매출 톱20에 진입해 애니팡 쌍두마차의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특히 3분기 중반에 접어든 8월부터 게임에 대한 호응과 매출이 급증하고 있는 점은 3분기를 기점으로 신작들이 출시될 4분기까지의 매출 성장세에도 기대를 더하는 대목이다.

애니팡3는 지난 9일 선보인 시즌2로 게임 전면에 등장하는 애니팡 캐릭터들의 특수 능력과 코스튬을 확대한 4성 캐릭터들과 기차, 자동차 등 다양한 탈 것들을 이용하는 게임 규칙을 선보였다.

여기에 순위 경쟁 메뉴인 마녀의탑 등 새로운 콘텐츠는 퍼즐 게임에서 보기 드문 속도감과 손맛을 전한다는 평가다. 애니팡2 역시 시즌2의 방대한 스테이지 구축을 기념하는 팡팡페스티벌 등의 고객맞춤형 이벤트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선데이토즈 마케팅팀 이성현 팀장은 “다양한 고객들의 선호도와 의견을 반영한 시즌2로 콘텐츠와 스토리, 이벤트를 확대한 것이 인기의 배경”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우선의 서비스와 콘텐츠 개발을 통해 꾸준한 즐거움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