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조이 게임
게이밍기어, 게임 소프트웨어와 손잡고 적극 마케팅

최근 오버워치, 배틀그라운드,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등 인기 게임들이 선보인 가운데 소위 잘나가는 동네 PC방의 진취적인 행보들이 눈에 띈다. 잠재된 고객층을 묵묵히 기다리는 소극적인 대처 대신 지역주민을 위해 혹은 거리가 중요치 않는 온·오프라인 연동 아마추어 게임대회나 신규 게임 이벤트 등을 적극 활용하면서 마케팅을 펼치는 것.

눈에 띄는 것은 단순히 PC방에 한정된 폐쇄적인 게임대회가 아닌 게이밍 기어 브랜드 혹은 게임 소프트웨어 등과 손을 잡고 새로운 체험을 전하는 자리를 제공, PC방 홍보효과와 함께 새로운 고객층을 유입하고 있다.

먼저 ‘스틸시리즈 PC방’ 분당점은 7-8월에 걸쳐 국내 게이머들이 고사양 게이밍 기어를 사용하면서 게임 대결을 펼치는 ‘오버워치 게임대회’를 개최, 지난 26일 성황리에 결승전을 마쳤다.

오버워치 게임대회는 스틸시리즈 경품과 상금 등의 풍성한 혜택을 전함으로써 PC방 측과 지역의 아마추어 게이머들에게 활력을 주는 이벤트가 된 것.

대회운영은 6대6으로 16강 토너먼트의 3판 2선승제로 진행됐으며 예선전을 치른 모든 이들에게 선물 증정 및 1위 30만원, 2위 10만원, 3위는 5만원 상당의 경품을 제공한 바 있다. 향후에도 스틸시리즈 PC방은 프리미엄 고사양 게이밍 기어로 세팅된 프로게이밍존을 토대로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등 다양한 게임을 체험하는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일반사용자, 게이머를 위한 양천구의 프리미엄 PC방 ‘DPG ZONE’에서는 전국 PC방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의 ‘한일전’이 지난 27일 열렸다.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게이머들이 각각 32명씩 참여한 배틀그라운드 대회는 64명 중 최후의 1인을 선발하는 ‘개인전’과 4명씩 팀을 이뤄 한·일 최강의 팀을 가리는 ‘스쿼드전’으로 구성했다.

대회에 출전한 양국 선수들은 지난 21일부터 26일까지 온라인상으로 모집됐으며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로 유명한 이윤열 선수도 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회가 진행된 PC방 ‘DPG ZONE’에는 레이싱 모델로 알려진 개인인터넷방송 진행자(BJ) 한지오가 현장 이벤트를 진행했으며 유명 e스포츠 경기 해설자인 김동준, 박상현 해설위원이 해설을 맡아 게임을 보는 재미를 더했다.

PC방에서 PC게임이 아닌 의외의 모바일 게임 대회도 열린다. 서울과 경기 PC방 총 96곳에서 넷마블게임즈의 모바일 MOBA '펜타스톰’에 대한 첫 오프라인 PC방 토너먼트를 진행하고 있는 것.

지난 6월부터 오는 9월30일까지 총 16주간 매주 토요일 진행되고 있는 이번 게임대회는 해당 기간 동안 토너먼트 공식 참여 PC방에서 열리며, 참여 희망 시 원하는 PC에서 5명의 팀 또는 개인 단위로 월요일에서 금요일 사이에 사전 현장 접수를 하면 된다. 매주 각 PC방 별로 선착순 8팀까지 참여가 가능, 팀 단위 신청이 우선순위를 갖게 된다.

넷마블은 '펜타스톰'의 PC방 대회 참가자 전원에게 문화상품권 5천원권 및 스킨랜덤박스 쿠폰을 지급한다. 또 우승팀에게 문화상품권 25만원과 휴대용 선풍기, 준우승 팀에게는 문화상품권 15만원과 휴대용 선풍기를 증정한다. 참여 PC방은 게임의 공식 카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즌아이 PC방’ 대전 가오동점은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게임대회를 지난 여름 성료했다. 매년 4회씩 분기별 게임대회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오는 ‘시즌아이 PC방’은 PC방 스탭들이 게임대회의 팀 구성 및 대표 선수들의 참가 신청을 관리하고, 예선 일정을 진행한다.

‘시즌아이 PC방’은 게임대회를 준비하면서 참가팀을 직접 관리, 사용자들과 더 많은 대면소통을 통해 이용객을 유치하고 있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